탐인(探人) 정운현의 '역사와의 대화'

1년여 몸담았던 태터앤미디어의 공동대표직을 최근 사임하였습니다.
저는 내년부터 새로 독자적인 사업을 하나 시작해볼까 합니다.
돌이켜보면 지난 1년간 저로선 새로운 경험을 많이 하였습니다.
앞서 신문사 세 곳, 국가기관, 공기관 등에서 24년간 몸담았었는데,
지난 1년은 민간 기업에서 색다른 체험을 하였다고나 할까요.
그런 낯선 경험이 제 인생에 또 하나의 연륜이 됐음에 기쁘게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여름 태터앤미디어 식구들이 경기도 가평으로 '엠티'를 갔었다. 앞줄 오른쪽 두번째가 필자


아시다시피 태터앤미디어는 ‘블로그 네트워킹’ 회사입니다.
이른바 파워블로거들을 파트너로 영입해서 그들의 컨텐츠를 널리 유통시키고
그 결과로 발생하는 수익을 서로 나누는 그런 회사입니다.
물론 컨텐츠만이 아니라 광고 등 마케팅이나 여타 사업도 적잖습니다.
아직은 이 분야의 사업이 뿌리를 내리고 있는 단계입니다만,
블로거들의 역할이 증대됨에 따라 장차 유망한 업종으로 기대됩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아직은 블로그(거)가 낯선 것일 수도 있습니다만,
이미 일부 업계에서는 기자간담회 대신 블로거간담회를 열고 있더군요.
자동차업계에서는 자동차 전문 블로그들에게 시승을 요청해오는 정도랍니다.
특히 IT 업계의 경우 파워블로거들의 활약상이 상상 이상이었습니다.
점차 소셜미디어의 위상이 높아지고 있음을 지난 1년간 목격한 셈인데요,
이런 추세는 앞으로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저는 내다보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3월 임태희(오른쪽 두번째) 노동부장관(당시 한나라당 정책위의장) 초청 블로거 간담회에 참석한 필자(오른쪽 끝)


처음 직장생활을 시작한 이후 제가 주로 만나 왔던 분들은 언론인들이었습니다.
굳이 한 분야를 더 보탠다면 역사학계 주변의 역사 연구자들이구요.
그런데 지난 1년간 제가 만난 분들은 주로 20, 30대의 젊은이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인터넷이나 IT, 혹은 광고 분야의 중견, 혹은 CEO들이었는데요,
이 분야에 경험이 없는 저로선 처음엔 적잖이 당황스러웠습니다.
관련업계 모임에 나가보면 제가 최연장자인 경우도 적지 않았습니다.

그 분들과의 소중한 인연을 뒤로 하고 이제 이 바닥을 떠나려고 합니다.
제가 내년부터 새로 시작하는 분야는 언론계도, IT업계도 아닙니다.
제 주변의 사람 대다수가 깜짝 놀라 하는 그런 분야로 뛰어듭니다.
구체적인 사업 내용은 내년 초에 정식으로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아무쪼록 지난 1년간 만나 뵈었거나 또 저를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새해엔 그 모든 분들께 행운과 사업 번창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09. 12. 28
정운현 드림

    Posted by 정운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In desperation, north face outlet had to climb the trembling, with a scoop sting with knock cauldron, piercing sound it makes people a little quiet."Come on come on!Then fight it out I will die!"north face worried and said, "well, we don't cook!Come, go, to give my yard stone Lei can temporarily act as a hearth!"

    "Do not cook?That what do we eat?"north face jackets for women unhappy asked."That is why!Sister-in-law, do we have?"north face also asks.See we quarrel tendency, north face hurriedly waving, for they do not speak, even if she would like to ask one, is it right? She doesn't cook, they will starve to death!

    "north face outlet today have a barbecue!"Think it over and over again, only this can make you satisfied.Barbecue is what?Everyone being at a loss what to do, not for a while, and began to argue.Looking at the tumultuous scene, north face cry without tears!

    http://www.thenorthfaceoutletk.com/ http://www.thenorthfaceoutletk.com/

  3.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admiración que las palabras pueden decir. Coloque la carta en el sobre, el miedo a la revelación de información confidencial, yo no escribí el nombre.Después de la clase ese día a las ocho. Leung Chun Tsz aproximadamente, fui a una discoteca. Hermes es un ciego de baile, no se atrevió a mostrarse a sí mismo, a mentir a encontrar una salida, escondido en la carta que miente en la recta buzón del hermes clases, no se puede abrir, corazón ansioso, se quedó mirando la carta con sentimientos encontrados, explorar expresión cuando prisión.

    Ya sea fuera no es posible. de http://www.hermesoutletx.com/ hermes y que la carta de la Costa a Costa y dolorosa.Caminó tristemente puerta hermes aula, incluso ver a un valor, y deseó poder dirigir cuelga del pecho embutido. Winter único que siente la piel caliente y hormigueo.Corazón Tarde clase, pero tranquilo, las cosas han sido así que no puedo hacer nada. Al igual que el crimen ha sido cometido, es el juez de las cosas para matar a cortar, la misión de hermes para este fin.

    Esa tarde, nunca el http://www.hermesoutletx.com/ bolsos hermes y Susan vio, ni preocuparse fácil. Este incienso, quédate hasta mañana tarde descanso dominical. Lo más feliz frío es dormir hermes tarde y dormir hasta cerca del mediodía. La cama no quiero nada? Responsable de pulsar de nuevo. hermes tirar grandes pilas de papeles a cambio de la salida,http://www.hermesoutletx.com/ pero una hora, pero mucho más fácil. De vuelta a casa canelones efecto es mejor que tomar ninguna cantidad de suplementos.

  4. The man carefully holding her cloak, softly: "Hall quite chaotic, upstairs it house, girl." http://www.uggunitedkingdomv.com/ ugg store shook his head, then chaos to have her mind?The house and how it, her heart is not static.The man hesitated, also want to persuade, she can see that as the good-looking, and dare not speak aloud, had said: "good tea!"Soon there is hot in fragrance tea, tea overflowing, feel fresh.

    http://www.uggunitedkingdomv.com/ ugg sale lowered his eyes end up, has no a blowing.The man some tight opening: "girl want to find what kind of son along?"She didn't look up, the light opening: "quiet.""Well, my name is ugg.Something I can call girl."Finished, he turned and shouted: "Ping lu."

    Soon, a light blue silhouette gently sat beside her, asked softly: "this tea can also hop girl taste?" http://www.uggunitedkingdomv.com/ cheap uggs listening to his voice softly spoken, not poor, looking up, one long although not very handsome, but let people feel gentle cute, faint, is suitable for her.Just look at it again lowered his eyes to touch the cup cover.

    http://www.uggunitedkingdomv.com/ http://www.uggunitedkingdomv.com/

  5. "Vous hum Aijia depuis vais voir l'empereur"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 dit quand le ton de certains ingrédients faibles.ugg facilement deviné, est certainement l'expulsion reine mère avant d'allé voir l'empereur avait, mais le résultat final est le plus elle ne veut pas voir, l'expulsion ne sera désespoir de trouver leur propre prise.

    Moment juste souri: «Si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passer à l'action, et peut-être l'empereur pouvez écouter."Néanmoins, la présence de personnes qui peuvent entendre ce n'est que des mots superficielles remplit l'empereur fou si bon, ugg, comment pouvez vous asseoir en douceur trône?

    Le ressentiment pour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 ajout d'un peu, mais la reine mère ni rester longtemps, a dû se précipiter Gong Hui, mais aller devant, ou laissez quelques mots impitoyables.ugg laisser aller ou non de leur relation apparemment pas grand-chose, de toute façon, ugg longtemps pour voir qu'ils ne sont pas agréables à l'œil, ont essayé de trouver une chance de nettoyer eux-mêmes, et cette fois il m'a simplement donné l'un ugg meilleure excuse pour Bale.

  6. I understand what you are saying about the local economy, I think you may be missing one major point. Donation is the perfect opportunity to make a difference in the world. We have a responsibility to care for other people, to help those less fortunate than ourselves. When we have some spare cash, time or goods, it is an opportunity to help out. Thanks

  7. I would like to take the opportunity of saying thanks to you for the professional direction; I have often enjoyed viewing your site.

  8. 私は、私たちが良い教育へのアクセス権限を持つすべての子供に情熱かもしれないことを今日何かを実現した、誰もが21世紀の貧困の中に生きるべきではない、誰もが音楽やアートを体験することができるはず。私たちが信じるかについて熱情的であるにせよ、我々は慈善事業に寄付を通じて原因をさらにすることができます。

  9. I love reading your posts. You know, a lot of people are hunting around for this great information; you could help them greatly by your post.

  10. It’s really very nice calculator. The weight loss calculator allows us to estimate our weekly and monthly weight loss. I recommend calorie calculator to make sure us to recording accurate data. It has sensitive sensors that track your intake of calories as well as how many calories we’ll burn during our workouts.

  11. It helps someone like me who in search of weight loss tips. There are no lotions, potions or pills that work without diet and lifestyle change. Even exercise alone won't get you there. It's really helpful for me and I'm sure for others as well.

  12. Changing your daily life can be a good thing. Try eating things that are healthy for you like whole grains. And instead of sweets and candies, eat fruits. It is also important to get some vegetables in. The things you eat have a heavy impact on the total weight gained in your body. If you can manage to change it up a bit then you will be on your way to a better healthier lifestyle.

  13. There is this great website that helps you find the best weight loss program. Thanks for reading and good luck in your journey to achieve weight loss.

  14. I need my visitors to know, on a daily basis, how much fat they need to remove from their bodies, by various described techniques, requiring minimum effort, to help achieve their personal weight loss or control goals. Thank you.

  15. Mirrors never lie, and lucky for you they don't laugh either. So we need perfect exercise to lose weight the right way and to make our body stronger and our heart stronger. You know that diets are a temporary way of losing weight. You need a lifestyle change in order to keep the weight off and reduce the risks of disease.

  16. Really, these tips are very useful. I like this and experiencing yo-yo dieting, Remember, you are what you eat! What you put inside your body is what NURTURES you! If you give it garbage, you'll feel like garbage. Give it healthy, fresh, natural foods and you'll feel energised! Love your body enough to nurture it well. Thanks

  17. I wanted to thank you for this excellent read!! I definitely loved every little bit of it. Cheers for the info!

  18.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19.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0.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21. 이용약관위배로 관리자 삭제된 댓글입니다.

문명이 발달하면서 하나둘씩 우리 곁에서 사라져가는 것들이 있습니다. 어떤 것은 요란한 소리를 내면서 사라지기도 하고, 또 어떤 것은 우리가 채 인식하지도 못하는 사이에 사라져버리기도 합니다. 자동차가 등장하면서 우마차가 사라졌고, 전기가 보급되면서 물레방아가 사라졌습니다. 또 칼라TV가 등장하면서 흑백TV가 사라졌고, 핸드폰이 등장하면서 삐삐가 사라졌습니다. 흘러간 물은 뒷물을 이기 못하는 법입니다.

러시아의 문호 푸시킨은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로 시작하는 시에서 말했죠. '지나간 것은 다 그리워지느니라'고.
오랫동안 우리와 같이 지낸 것들은 그것이 물건이든, 풍속이든, 제도건 간에 우리에게 끝없는 그리움과 추억을 되새기게 합니다. 그러나 그것도 시간이 지나면 기억속에서 희미해지고 세대가 바뀌면 잊혀지는 것이 보통입니다. 요즘 도시의 아들이 구슬치기를 잊었듯이 말입니다. 누군가 기록하지 않으면 집단 망각으로 이어질 게 뻔합니니다.

우리 곁에서 잊혀져가는 것들, 사라져가는 것들을 찾아 전국을 헤매는 블로거가 있습니다. 서울신문 기자출신의 이호준씨가 주인공입니다. 사내 후배기자들에게 블로그 보급을 위해 블로그를 시작했다는 그는 이제 블로그를 통해 삶의 가치를 찾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주말이면 전국을 뒤지며 우리곁에서 사라져가고 있는 풍물들의 사진을 찍고 증언을 녹취하고 있습니다. 그걸로 이미 두 권의 책을 낼 정도로 성과도 거두었습니다.
[ 이호준 블로그 - 사라져가는 것들, 잊혀져가는 것들]  

그는 사라져가는 '옛 것'의 의미를 '그리움'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그 그리움을 남들이 잘 기록하지 않으니까 이걸 기록해둬야 겠다는 일종의 사명감 같은 걸 느꼈답니다. 그의 욕심은 비단 한반도 남쪽에만 그치지 않습니다. 기회가 되면 북한을 거쳐 중국, 러시아로 이어지는 우리민족의 이동경로를 추적해보고 싶답니다. 우리 문화의 원형과 변화과정을 추적해보고 싶은 게지요. 그의 꿈이 꼭 이뤄지길 기대해봅니다. 먼훗날, 이 시대를 산 우리의 모습들일테니까요.  

* '탐인'이란 '블로거'의 대체용어로 제가 지어낸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라져가는 것들, 잊혀져가는 것들을 찾아 전국을 살피고 다니는 현직 언론인 이호준 씨


- 먼저, 자기소개를 부탁드립니다. 가족 및 경력, 관심사 등을 자유롭게 써주십시오.
“기자라는 이름으로만 살아왔니 특별히 쓸 만 한 경력은 없고요, 서울신문 기자를 거쳐 인터넷부장, 뉴미디어국장을 거쳤고 지금은 미디어연구소 연구위원 겸 비상임 논설위원으로 재직 중입니다. 가족은 아내와 아들 둘입니다. 큰 아이는 군에 가 있습니다.

요즘의 개인적 관심사는 오로지 ‘사라져가는 것들 잊혀져가는 것들’의 기록에 있습니다. 막상 따라다니기 시작하니까 우리 곁에 있던 것들이 얼마나 빨리 사라져가는 지, 잠시도 한눈 팔 틈이 없습니다.“

- 어릴 때 지리적으로 어떤 환경(도시? 시골? 등)에서 자랐습니까?
“완전 ‘깡촌’에서 태어나 10대의 끝 무렵까지 그 곳에서 살았습니다. 충청도니까 지금 생각하면 그리 외진 곳도 아닌데, 어릴 적 생각으로는 하늘 아래 첫 동네만큼이나 문명과 떨어진 곳 같았습니다. 물론 지금 하고 있는 작업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환경이었지요. 제가 도시에서 태어났다면 ‘사라져가는 것들’에 대한 애착이 그리 강하지는 못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 평소 뭘 모으고 수집하는 취미 같은 게 있습니까?
“특별히 그렇지는 않습니다. 다만 책하고 손 때 묻은 것들은 모아두는 습성이 있지요.”

- 혹시 집에 수집한 것 가운데 소개(혹은 자랑)할만한 게 있습니까?
“특별히 자랑할 만 한 건 없습니다. 다만 이런 작업을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잡동사니가 많이 생기더군요. 오래된 등잔이나 양은도시락, 고무신, 찢어져 꿰맨 바가지…. 최근 몇 년 동안은 제 작업과 관련된 것 외에는 무관심한 편입니다.”

- ‘옛 것’의 의미를 한 마디로 압축하면 뭐라고 표현할 수 있을까요?
“조금 관념적이긴 하지만 ‘그리움’이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사물 그 자체보다는 그 안에 내재돼 있는 기억이나 추억이 인간을 돌아보게 만드는 거니까요. 객관적으로는 전혀 가치 없는 물건도 한 개인에게는 특별히 소중한 것이 있듯이. 저는 그것을 그리움이라고 표현합니다. 우리 곁을 떠나가는 모든 것은 그리움을 남깁니다. 어느 땐 좋지 않았던 기억마저도 그리움이 될 때가 있으니까요.”

- 그간 신문사에서 기자생활은 물론 뉴미디어, 인터넷 분야의 책임자로 계셨으니 블로그는 익히 접하셨을 테지만, 그렇다고 누구나 다 블로그를 하는 건 아니더라구요. 블로그는 언제, 어떤 계기로 시작하셨나요?
“제 직업이 팔자에 없는 블로거를 하나 만든 셈입니다. 제가 뉴미디어국장으로 있을 때 신문사 홈페이지에 기자블로그를 처음 개설했습니다. 기자들을 많이 참여시키는 게 제 고민이었습니다. 젊은 기자들은 호응이 괜찮은데 조금 고참기자들을 만나보면 ‘이 나이에 블로그를?’ 하더라고요. 그래서 ‘더 늙은 기자가 시범을 보이는 수밖에 없겠다’는 생각에 직접 블로그를 열었지요. 즉, 후배들을 블로그의 세계로 끌어들이기 위한 고육지책이었던 셈입니다. 사진과 글은 전부터 책을 내려고 준비하고 있었으니까 특별히 어려운 점은 없었습니다.”

- 블로그 글쓰기의 가장 큰 장점이나 특징이라면 뭘 들 수 있나요?
“누구나 하는 얘기지만, ‘틀’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기자들은 스스로가 글을 잘 쓴다고 생각하지만 기사라는 틀에서 벗어나는 순간 허우적거리는 경우가 많거든요. 궤도만 돌아본 열차처럼, 오로지 형식 속에서 자유로운 거지요. 그 틀을 깰 수 있는 수단이 바로 블로그 글쓰기입니다. 제약을 벗어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는 건 물론, 자유라는 게 주어지는 순간 글이 얼마나 어려워진다는 걸 절감하게 되는 것이지요.

블로그의 가장 큰 장점은 소통이라고 생각합니다. 후배기자들을 만날 때마다 “정보를 일방적으로 전달하던 시대는 10년 전에 끝났다. 이제는 독자들에게 정보를 얻는 시대”라고 이야기 하지요. 눈앞에서는 고개를 끄덕거리지만 그걸 실행하는 데는 인색합니다. 오랜 습성 때문에 익숙하지 않은 건 물론이거니와 새로운 시도는 늘 귀찮거든요. 시간에 쫓기기도 하고요. 자신이 쓴 기사의 댓글조차 안 챙기는 경우가 많지요. 그리되면 소통은 물 건너간 겁니다. 노력 없이 되는 소통이 있나요? 블로그는 잘하든 못하든 바로 반응이 오지 않습니까. 소통의 첫 단계지요. 그게 어느 정도 지나면 충성도 높은 ‘나만의 독자’를 확보할 수도 있게 되고요.“

- 평소 즐겨 찾는 블로그는 어떤 것들입니까? 혹 비슷한 내용을 다루는 블로그도 있나요?
“단편적이든 전문적이든 지나간 추억을 콘텐츠로 하는 블로그를 주로 찾는 편입니다. 자료 수집도 할 수 있고 제가 하는 작업에 오류나 문제점을 발견하는데도 도움이 되거든요. 저처럼 아예 ‘사라져가는 것들’에 전적으로 매달리는 사람은 드물지만 많은 분들이 기록의 필요성을 갖고 있다는 걸 늘 확인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명이 발달하고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 곁에서 하나둘씩 사라져가는 것들이 있다. 사진 속의 전당포는 현대식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한다(이호준 촬영)


- 하필 이런 주제를 잡은 이유나 사연 같은 게 있습니까?
“‘하필 이런 주제’라고 표현할 만큼 생뚱맞은 데가 있긴 하지요. 블로그 테마로는 별 영양가도 없고요. 정치나 연예를 다루면 광고를 붙일 수도 있는데…. 역설적이긴 하지만, 그래서 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남들이 잘 안 하니까요. 사라져가는 것들을 기록해야한다는 사명감 비슷한 걸 갖기 시작한 지는 꽤 오래됐습니다. 그동안 단편적인 기록은 있었지만 전혀 체계적이지 못했거든요.

제가 욕심이 꽤 많습니다. 남한에서 3~5권쯤의 책을 내고 북한을 거쳐 중국, 러시아 등 민족의 이동경로를 추적, 취재하고 싶습니다. 문화의 원형과 변화과정을 기록해보고 싶은 거지요. 그쪽도 급격하게 문명의 침식을 받고 있기 때문에 시급한 일이기도 합니다. 물론 평범한 직장인인 제 개인으로는 불가능에 가까운 일이지요. 국가가 나서거나 지원을 해주면 좋겠지만….“

- 활판, 월급봉투, 삐삐 같은 걸 보니 저에게도 옛 기억이 새로웠습니다. 독자들 반응이 상당히 좋던데요, 더러 소재를 제공해주기도 합니까?
“처음에는 혼자 하는 작업이었는데 어느덧 ‘고정 가족’이 생겼습니다. 소재를 전해주는 사람들이 꽤 있지요. 예를 들면, 요즘 드물어진 제비와 제비집을 찾는다고 모 홈페이지에 공개했었는데 전국 여러 곳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인터넷의 힘이기도 하지만 제 작업에 관심을 가진 사람들이 그만큼 많다는 증거기도 하지요.”

-사라졌다가 다시 재등장한 사례도 혹 있던가요? 마치 전당포가 요즘 인터넷으로 부활하듯이 말입니다(물론 일부 지역 얘기긴 합니다만)
“정확하게 그 시절에 있던 것과 일치하는 건 아니지만 재등장하는 것들이 꽤 있습니다. 청계천을 걷다보면 아이스케키 장수가 있지요. 한 때는 구경하기 힘들었는데 말입니다. 상품은 바뀌었어도 향수 마케팅 덕분에 부활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말씀하신 전당포도 강남에 가면 ‘명품 전당포’로 새로 태어나고 있습니다. 세월 따라 ‘근본’까지 바꿔서 재등장한 경우지요. 연탄 역시 한 때 거의 사라졌지만 경제가 어려워지니 다시 잘 팔린다고 하지 않습니까.”

- 이미 완전히 사라져 형체가 남아 있지 않은 것은 어떤 게 있었습니까?
“최근까지 본 것 같은데 찾아보면 없는 것들이 많이 있습니다. 토큰 같은 것은 아예 볼 수 없지요? 여름이면 등장하던 방역차(시골엔 있으려나요?), 국기하강식, 위문편지, 솜틀집, 파란 비닐우산, 물장수, 교련복… 원고지도 거의 사라졌지요? 하지만 무엇보다 사람과의 이별이 가장 안타깝습니다. 무엇 무엇을 유일하게 할 수 있었던 사람이 소문도 없이 세상을 떠나는 경우가 많거든요. 인간문화재처럼 국가에서 챙기는 분들이야 자료라도 남기지만 그렇지 못한 장삼이사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
그런 경우는 어떻게 처리했습니까?
“제가 정한 원칙은 ‘내 글의 사진은 내가 찍는다.’입니다. 그래서 도시락의 추억을 찍기 위해 헌 양은도시락을 찾아다니고, 고물시장으로 사기등잔을 구하러 다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도저히 불가능한 것들은 사진을 포기하든가 자료사진을 쓰는 수밖에 없지요. 제 두 번 째 책의 ‘장발단속’ 같은 소재는 신문사에 있는 자료사진을 썼습니다. 연출을 하면 어떻게라도 할 수 있겠지만 그건 진실이 아니니까요. 자료사진마저 없을 경우, 그림을 그려서라도 전해줘야겠지요.”

- 사진 솜씨가 보통이 아니신데, 사진기술은 따로 배우셨나요?
“따로 배운 적은 없고 이것저것 보며 혼자 공부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원하는 대로 찍어내지 못하는 스스로가 원망스럽지요. 사진작가와 공동 작업을 하라고 권하는 사람도 있는데, 단호하게 거절합니다. 저는 사람이 아닌 사물에도 영(靈)이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사진을 찍는다는 건 찍히는 대상의 내면과 대화하는 수단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겉모양이 아무리 아름다워도, 따뜻한 시선을 지니지 못했거나 본질을 보지 못하는 사람이 찍은 사진은 싫습니다. 제 사진솜씨가 크게 부족해도 제 글의 사진은 직접 제 손으로 찍는 이유지요.”

- 얼마나 자주 밖으로 취재를 나가십니까?
“주말에는 무조건 나간다고 보면 됩니다. 얼마 전까지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주간만 빼고(그땐 글을 올릴 수 없다고 양해를 구했습니다) 거의 1주일에 1건씩 글을 올렸습니다. 그러려면 쉴 틈이 없지요. 3년 가까이 쉬지 않고 전국을 누볐습니다.”

- 혹 멀리 나갈 때 부인도 같이 모시고 가면 좋을 텐데요, 혹 부인을 ‘일요과부’ 만드시는 건 아닌지요?
“일요과부 된지 꽤 됐지요. 같이 가서 할 만 한 작업이 아닙니다. 취재 대상을 몇 시간씩 기다릴 때도 있고 아주 까다로운 인터뷰 대상자를 만나야할 때도 있고, 몇 시간씩 걸어야할 때도 있거든요. 다행이 아내가 가장 적극적인 후원자입니다. ‘저 사람은 저걸 하려고 태어났구나,’ 생각했는지 쉽게 포기해주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는 사물에도 영혼이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필요한 사진은 본인이 직접 찍는다고.


- 한번 나갈 때 보통 경비는 얼마나 듭니까?
“이 작업을 하는데 가장 어려운 점이 경비 문제입니다. 초기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했는데 이젠 차를 갖고 다닐 수밖에 없는 곳에 취재대상이 있거든요. 기름 값, 숙식비 뿐 아니라 어른들을 인터뷰할 때는 약간의 사례비를 드려야합니다.(이건 처음 밝히는 이야기입니다.) 어느 땐 비행기를 탈 때도 있고요. 한 번에 수십만 원 들기도 합니다. 적게는 10~20만원이고요.”

- 그동안 주로 어느 지역을 많이 다녔습니까?
“아무래도 가장 많이 간 곳은 강원도 지역이지요. 문명화가 늦어진 곳일수록 고유의 우리 것들을 많이 지니고 있거든요. 영월, 정선, 삼척, 태백 같은 곳은 아주 여러 번 갔습니다. 전라도‧경상도‧충청도도 수 차례 갔고요. 국토를 몇 바퀴쯤 돌았을 겁니다.”

- 앞으로 더 다녀봐야 할 곳은 어떤 지역인가요?
“어디라고 할 것 없이 이 땅을 이 잡 듯 뒤져야겠지요. 어디에 무엇이 있을지 모르니까요. 저를 위해 기다려주는 건 없습니다. 그저 찾아다니는 수밖에. 시간과 비용이 된다면 섬을 많이 다니고 싶습니다. 아까도 밝혔듯이 간도지역이나 연해주 등은 장기적으로 꾸는 꿈이고요.”

- 낯선 외지에 나갔다가 곤욕을 치르거나 한 적은 없나요?
“특별한 곤욕은 없었습니다. 들판에서 비를 만나거나 손발이 얼어터지는 것, 퉁명스런 어른을 만나서 핀잔 듣는 것 정도는 일상화가 돼 있어서요. 세상이 각박해졌다고는 하지만 아직 시골 인심은 따뜻합니다. 곤욕 아닌 곤욕은 몇 번 있었습니다. 초분과 구들장논을 찍으러 청산도에 갔을 땐데요. 어느 동네 마을회관을 찾아가서 문을 열었는데, 어른들 여럿이 앉아계시다가 저를 무조건 잡아끄는 것입니다. 얼떨결에 끌려들어갔는데 앉자마자 커다란 양푼에 팥칼국수를 한 그릇 내오더군요. 저는 그때 점심을 막 먹어 배가 부른 참이었거든요. 제게 쏠리는 어른들의 눈길을 배반할 수 없어, 맛있는 듯 그걸 다 비운 적이 있습니다. 사람의 위가 정말 크다는 걸 실감한 날입니다.”

- 아이템은 주로 어떻게 발굴해 내십니까?
“인터넷이나 책에서 자료도 찾고 주변의 제보에도 의지하지요. 그것마저 없을 때는 무조건 오지를 뒤지기도 합니다.”

- 현재 120개 가까이 쓰셨던데, 소재 빈곤을 느낀 적은 없습니까?
“갈수록 소재빈곤을 느끼지요. 지금도 적어놓고 못 쓴 목록이 100개도 훨씬 넘는데, 제 스스로 걸어놓은 덫에 빠져서 허우적거리는 셈입니다. ‘반드시 내 손으로 사진을 찍는다’ 이 원칙 때문에 못 쓰고 있는 것도 많습니다.”

- 그간 주로 시골지역에서 사라져가는 대상으로 찾은 것으로 보이는데요. 의외로 도시에서도 그런 것들이 더러 있다고 생각됩니다. 어떻습니까?
“그렇습니다. 어찌 보면 도시에 소재가 더 많이 있습니다. 최근 피맛골을 다룬 적도 있지만 도시에 있기 때문에 더 빨리 사라지는 것들도 많습니다. 동대문운동장이나 세운상가 등도 사진은 찍어뒀습니다. 가까이 있다 보니 우선순위에서 밀리는 경향이 없지 않습니다. 점차 범위를 넓혀갈 생각입니다.”

- 제가 몇 개 소재를 드릴테니 한번 생각해 보실래요? 우선 1) 신문사에서 예전에 속보용으로 제작해서 배포하던 호외(號外), 2) 신랑 친구들의 함진애비, 3) 도시 변두리나 시골의 여인숙 4) 다방, 5) 선술집, 6) 도시 산동네의 골목길, 7) 손목시계, 8) 어린이들의 딱지치기(구슬치기), 9) 여학생들 고무줄놀이 등도 추천합니다. 어떠세요, 쓸만합니까?
"고맙습니다. 호외는 꼭 소재로 다룰 생각입니다. 함진애비 역시 그렇고요. 여인숙이나 다방, 선술집은 사진을 어느 정도 찍어뒀습니다. 다만 아직은 ‘껍질’뿐이라 못 쓰고 있습니다. 아이들 놀이문화도 책 한권 분량이 될 만큼 욕심나는 소재입니다. 사진을 찍는 게 쉽지 않은데 하나씩 해결해나갈 계획입니다. 추천해주신 품목들을 우선순위에 넣도록 하겠습니다.”
(* 제가 호외수집가니까요, 호외는 나중에 필요하면 자료를 제공해 드리겠습니다.^^)

- 그동안 쓴 내용을 토대로 책도 내신 걸로 아는데, 제법 팔렸나요?
“1권은 지난해 3월 출간됐고, 2권은 인쇄과정만 남겨두고 있습니다. 1권은 곧 5쇄에 들어가는데 폭발적이지는 않지만 꾸준하게 팔리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문광부에서 선정하는 올해의 교양도서, 올해의 청소년도서 등 여러 개의 추천‧권장도서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 끝으로 장황한 질문에 성의껏 답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해 문광부 우수 교양도서로 선정된 그의 책, <사라져가는 것들, 잊혀져가는 것들>


    Posted by 정운현
TAG 이호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Zhang Yao soon Snooze awakened, over the body sees a blood, http://www.louisvuittonusab.com/ discount louis vuitton handheld-edged dagger Guixiao stand at her bedside, tip Yun self dripping blood. She was about to open mouth shouting, speak, throat hint of cold, but it is what sound is also unable to pay.

    http://www.louisvuittonusab.com/ louis vuitton outlet quilt wiped his dagger back into the sleeves, and went to the door and patting the door and whispered loudly, long while the door opened, came in two guards, a black bag to unlock the corpse White was thrown to the ground. LV looked breathe three people readily dropped a dagger, a king, a prince, a woman died in a house, this scandal, I am afraid that no minister dare to speak out. Leave the country overnight weather changes.

    http://www.louisvuittonusab.com/ louis vuitton shoes chuckled, turned out of the palace of Zhang Yao, behind him came several more muffled, mouth and raised the hint of a smile, see LV people tonight, I'm afraid has also follow them to serve from the king.LV sitting bedside dressing hear outside someone screaming, and then the guards walking sound. Also call the imperial doctor, minister palace late at night sounds palace overnight off their feet, confusion endless.

  3. En pausa, http://www.ghdspainv.com/ planchas ghd baratas tarea simplemente compartirlo: "Los niños Fei, ya que este método es que te vayas, que así sea, los métodos y procesos de producción en usted para controlar esta cosa para que usted sea responsable, por supuesto, la Unión Soviética también Rey se unen para ayudar! "

    Pública, princesa, http://www.ghdspainv.com/ plancha ghd atreves! "Sorpresa ghd, lo importante es cómo puede ser entregado a ella ser responsable de ella? Ella es una madre bordado pequeño!ghd es inútil cualquier comentario hacia los niños Fei sonrió y le indicó que se siguen para ir a la parte de las deliberaciones de la solución aproximada, entonces comenzó a trabajar para producir el primer par de zapatos de tacón alto!

    http://www.ghdspainv.com/ plancha pelo ghd asignación de tareas, ella fue a la cabeza con el resto de las pocas personas a negociar, a hacer unas botas blandas ...Iniciar una ghd ocupado, sentir que la vida parecía comenzar a mejorar juntos, de hecho, detrás de la belleza, siempre tiene un oscuro discordante.

  4. She crossed the crowd, raised a touch of fragrant wind, and went straight: "round children, pick out places with me." Well, let me pick their own, That would be nice, I suspected that the palace is not too close from the http://www.louisvuittonusab.com/ discount louis vuitton den Tian Ruyu her removal is also because of this. I pick? Hey hey hey? Her mouth Raising a touch Xiexiao.

    "This is the heart example, rain Coeur basilica." http://www.louisvuittonusab.com/ louis vuitton outlet nodded, see the door is already open, and know that the people inside have not yet packed properly, and went to the door and lifted his foot, "bang bang bang" even kick a few yard came the noisy sound soon have eunuchs open the doors of the house. LV foot into it, "You Goddess?"

    Eunuch, pointing to a left-of-center: "Goddess yesterday hurt the wind, yet to wake up." http://www.louisvuittonusab.com/ louis vuitton shoes do not care for him, and a few steps to go to it in front, kicked open the door, I saw her too much force, and it was turned squeak Yeah fell to the ground a few times, bang. "Ah! Come!" There came the sound of a woman screaming, the yard suddenly panic up with eunuchs ladies welling over, LV hear heart example, the screaming and the yard hectic, and I feel that it was great, smiling A Waving: "Tianfei Goddess let me come, this yard I despise, you pack it." That started a back, people drift away. Gan servant loss it looked dizzy mind. This Lee Beauty sick mind, right? Early in the morning for people to sleep now? Not be king down grade too sad?

  5. "Oui, en effet http://www.uggfranceba.com/ chaussures ugg mauvaises choses, ce qui conduira à cet incident."Quel est le coup le nez sur le visage? Devant des gens est un représentant typique de mots Chu silencieuse Qing Zi, puis du gaz, en oublierait presque que de grâce, monarque des points Heureusement, le ugg l'arbre et Chu mots aussi, deux immédiatement respectif les gens autour de Quanzhu.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pas cher très convaincante dans une certaine Qing, Zi et mots Chu silencieuse bien que chacun de voir de l'autre côté n'est pas agréable à l'oeil, mais au moins plus tit-for-tat.D'abord discuté pendant un moment, et puis en quelque sorte, le sujet et Go ugg corps.

    Quand il s'agit de http://www.uggfranceba.com/ bottes ugg, l'odeur de la poudre dans l'air et fort.Initialement Chu-yin fermier scrupules Zi Qing, écouter quand ils parlent de UGG, mais son visage un peu moches, des mots désagréables est un non.Mais cela ne peut être, et comment faire ugg refroidir?

    http://www.uggfranceba.com/ http://www.uggfranceba.com/

  6. Quant à savoir pourquoi, peut-être quelque chose à voir avec la relation http://www.uggfranceba.com/ ugg france.Effectivement, ugg clairement entendre l'appel du Xin Jing, mais il suffit de tourner la pupille de l'œil Jing Xin multi regardé, mais ne dit rien, pour ne pas mentionner la réfutation.

    "Hmmm, évidemment m'a promis, mais il se retourna et me prit à trahir http://www.uggfranceba.com/ ugg pas cher, Jing Xin, puisque vous avez besoin d'aide pour quoi que ce soit, ne vont pas à votre frère le roi, qui connaît son prochain une vente-Qui"Enfants Fei Xin et statique sont robustes: «trahir» est sa sœur-frère est UGG trahi?

    Trahir http://www.uggfranceba.com/ ugg australia clin d'œil solennel, »dit-il quand le plus agréable de lui dire des choses, même s'il est tué, il ne sera pas divulgué la moitié des points, mais il n'a pas été tué, les nouvelles fuites sur tous les ah traître camarade Su Jing, vous êtes les représentants typiques traître »Parlant plus tard, met très difficile de parler de la vie passée ugg favori phrénique amené les gens devraient donner.

  7. Open the page, the soul agents of several characters, is clearly visible. http://www.louisvuittonusab.com/ louis vuitton tote hide bookmark, began to control it is written, careful selection of materials.Visible, he to this pair of potions care degree."Professor LV, you don't really want to try this medicine?"Shop boss worried about looking at LV, though the character is a point of difference, but could not conceal his talent."The lost thousands of years of prescription, are generally difficult to complete, with not many materials have been scarce, even extinction."

    "I know what I'm doing, you only need to provide me with material on the line." http://www.louisvuittonusab.com/ louis vuitton belts for men cold oblique eye shop owner, although know each other's kindness, but still don't like it was interposed themselves to do, except for the people here, LV eyes feel gloomy, then he is full of expectation and hope look to the hands of the book.

    Shop boss sighed deeply, road to entertain the guest of http://www.louisvuittonusab.com/ louis vuitton purses.Don't know how, when LV raised his head, his side have been filled with a lot of material.Not what he said, the staff will help him to wrap up these materials.Look back suddenly, LV is a meal, then pursed her lips, walk around.
    Related articles:


    http://blog.bokjiro.go.kr/20 michael kors with gray glitter satchel for women loving supermodel

    http://s2day.com/582 fantastic and stylish 59 aaron curry authentic alternate jersey let you see presbyopia

    http://neostar.net/324 excellent 2012 cheap michael kors handbag bright with coffee

  8. 요즘의 개인적 관심사는 오로지 ‘사라져가는 것들 잊혀져가는 것들’의 기록에 있습니다.

  9. not seen by a director of the day. Drop out of school such as sharpening stone, not see damage on some of its losses.

  10. 그는 사라져가는 '옛 것'의 의미를 '그리움'이라고 했습니다.

  11. 我將不勝感激您的文章!我留下了非常深刻的印象。

  12. 我將不勝感激您的文章!我留下了非常深刻的印象。

  13. 우리민족의 이동경로를 추적해보고 싶답니다. 우리 문화의 원형과 변화과정을 추적해보고 싶은 게지요.

  14. Wants to try to track the path of movement of our nation. , I'd like to try a round and keep track of the process of change in our culture

  15. 정말 당신이 우리를 위해 제공 한이 멋진 게시물을 주셔서 감사합니다.뿐만 아니라 정말이 글을 감동하게 좋은 사이트와 좋은 주제.

  16. 하는 사이에 사라져버리기도 합니다. 자동차가 등장하면서 우마차가 사라졌고, 전기가 보급되

  17. 덕분에 아마이게 내가 발견 한 가장 흥미로운 블로그 중 하나입니다.

  18. 자동차가 등장하면서 우마차가 사라졌고,

  19. nice article very useful

  20. thanking you for postingt his

국내 블로그 수가 3천만 개를 이미 넘어섰다고 합니다. 블로그가 소개된 지 그리 길지 않은 기간임을 감안하면 그 확산 속도가 대단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초기에는 주로 젊은이들이 시작하였으나 지금은 계층도, 분야도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초등학생에서부터 최고 전문가들도 참여하고 있으며, 심지어 현직 장관, 대기업 CEO도 참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여성의 블로그 참여는 미미한 편입니다. 그리고 분야도 그리 다양하지 않은
편입니다. 와이프로거(와이프+블로거) 가운데는 요리 분야에 밀집된 경향도 없지 않습니다. 시사문제나 전문분야에서는 여성을 찾기가 어려운 형편이며, 특히 중년 여성층에서라면 눈을 닦고 찾아봐도 찾기가 어려운 실정입니다. (중년여성 여러분, 분발하세요^^)

20여 년의 객지생활을 접고 고향, 경남 진해로 남편과 함께 귀향한지 14년째 접어드는 실비단 안개님. 이제는 다 큰 두 딸아이와 함께 부부가 시골사람이 다 돼버린 그녀는 “아이들에게 고향을 갖게 해 주고 싶어서” 귀향했다고 합니다. 운전면허가 없어 출타할 때는 마을버스를 이용하는 그녀는, 고향에서 자신의 삶을 가꾸고 사랑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녀의 블로그
[실비단 안개-사진으로 읽는 고향이야기]에는 고향의 진한 향수와 사람냄새가 안온히 녹아 있습니다. 자그만 시골학교와 시골역의 정취는 물론 사시사철 변신하는 산천경개와 농촌의 삶도 담겨 있습니다. 중년세대에겐 추억과 향수를, 젊은 세대들에겐 꿈을 그려내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녀가 눈에 보이는 소소한 일상만을 담아내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고향 진해 알리기(김달진문학관 포함), 언론소비자운동과 바른언론 키우기, 한글 사랑, 저작권법 피해자 돕기, 그리고 일본 우토로마을돕기 등등... 시골(서울서 보면 진해도 시골이지요^^)에 사는 중년여성이 하기에는 그리 썩 어울려 보이지 않는, 다소 까탈스런 일들을 그녀는 이미 수 년 째 해오고 있습니다. 이런 그녀를 전 ‘행동하는 양심’이라고 부르렵니다. 이견 있는 사람 습니까?


* '탐인'이란 '블로거'의 대체용어로 제가 지어낸 것입니다.



- 먼저 자기소개를 부탁드립니다. 가족관계, 관심사, 일상생활 등을 자유롭게 써주십시오.

“경남 진해시 변두리에 거주하는 50대 초의 평범한 주부며, 식구는 남편과 20대의 딸아이 둘이 있습니다. 남편 역시 평범한 직장인이며, 큰아이는 직장인이고 작은아이는 공무원시험 준비 중입니다. 요즘 관심사는 아무래도 시국이 아닐까 합니다. 전 국민의 관심사겠지요.

개인적으로 책을 심도(띄어쓰기 등 한글공부)있게 읽어야겠다는 계획을 세워 책읽기를 매일 합니다. 시골생활이지만 저희 가족의 일상은 도시인이 생각하는 그런 생활이 아닙니다. 우리 동네에서 불이 가장 늦게 꺼지는 집이 저희('우리'라고 해야 하나요?)집이라고 할 만큼 도시의 생활을 완전히 떨치지 못한 것 같습니다.^^/

저의 일상은 이렇습니다. 여느 주부들처럼 일찍 일어나 아침식사를 준비하며, 국을 끓이는 시간(저희는 아침에 국이 꼭 있어야 합니다.)에 잠시 인터넷에 접속을 하여 뉴스를 읽고 블로그는 열어만 보는 정도입니다. 그리곤 식구들이 출근을 한 후 편안하게 인터넷에 접속합니다.

블로그를 관리하고, 포스트를 작성하는데, 포스트는 사진이 삽입이 되다보니 편집한 사진을 내용에 따라 배치하고, 글을 적다가 애매하거나 궁금한 부분은 검색을 하는데, 이때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검색은 계속 검색을 요하거든요. 포스트 작성과 뉴스읽기 차례가 바뀔 수 있지만, 뉴스(다음 뷰 포함)를 읽고, 특별한 댓글의 주인이나, 안부가 궁금한 이웃 블로그를 방문합니다. 이 시간이 보통 2시간 이상인데, 어떤 포스트는 작성 시간이 5시간 이상 걸릴 때가 있는데, 중간에 커피를 두 잔 이상 마시기도 합니다.^^

여름에는 한낮에 바깥생활이 불편하지만 다른 계절은 시간에 관계없이 가고 싶은 곳, 가야 하는 곳 등을 찾아 꺼리를 만들거나 꼭 필요한 것을 사진으로 담아오는데, 정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가까운 들에 나가면 2~4시간 정도 걸리며, 시내로 나갈 경우에는 왕복 시간을 포함하여 3~5시간 정도 걸립니다.

저는 면허증이 없으며 제 명의의 차도 당연히 없습니다. 해서 시내나 먼 곳으로 나갈 때 마을버스(한 시간에 1회 운행)를 타고 시내버스를 타거나 시외버스를 타야합니다. 예전에는 면소재지로 나가는 길이 걸을만 했는데, 요즘은 도로확장 등의 공사관계로 위험이 높아 마을버스를 이용합니다. 마을버스 시간이 여의치 않을 때는 콜을 하는데, 도시와 달리 교통비 지출이 많습니다.

그리고 아주 가끔 친정의 텃밭에서 노는데, 채소와 식물의 꽃과 열매 등을 만나고 생김을 보고, 자람 정도를 보고, 따라서는 카메라에 담기도 합니다. '텃밭에서 논다'라고 했는데, 부모님은 아주 많이 바쁘지 않는 한 저에게 도움을 청하지 않는 분입니다. 부모님은 70대 중반으로 아직 청춘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세요. 해서 들일은 당연히 당신들께서 해야 한다고 생각하시며, 함께 들에 가더라도 저는 들일은 잠시며 제가 하고 싶은 일, 해야 하는 일을 합니다. 그 일은 카메라질입니다. 대강의 일상이 이렇습니다.^^”

- 현재 사시는 곳은 경남 진해 같은데, 혹 고향은 다른 곳인가요?
“여기가 부모님과 저의 고향이며, 부모님과 저, 아이들, 이렇게 3대가 초등학교 동창입니다. 20여년의 객지생활을 접고 고향에 온지 14년째 접어드는데, 아이들에게 고향을 가지게 해 주고 싶어서였습니다. 친정 부모님께서는 결사반대를 하셨지만, 저희가 왔습니다. 아버지께서 그러시더군요.

"얼라들 공부 때문에 모두 나가는데 너그는 우째 거꾸로고…."

어쩌면, 아주 단순하며 억지 같은 생각이라고 할 수 있겠지만, 산부인과가 고향이라는 아이들에게 내가 뛰어놀며 자랐던 그런 고향을 아이들에게도 가지게 해 주고 싶었습니다. 훗날 어른이 되었을 때, '아~ 내 고향은 경남 진해의 시골인데, 우리가 이사를 했을 때는 마을버스가 없었는데, 몇 년 지나니 마을버스가 운행되더라고, 봄밤에 개울가로 나가면 개울물이 돌돌 흐르고 개구리 소리가….', 나만큼은 아니더라도 아이들이 가슴으로 안아 느낄 수 있는 그런 고향…."

- 님에게 ‘고향’의 의미는 한 마디로 무엇인가요?
“모두에게 그러하듯이 고향은 부모님입니다. 나는 자람(생각) 정도에 따라 변했(하)지만 고향과 부모님은 언제나, 늘 한 모습입니다. 고향과 부모님이 나를 키우고 지켜주었으니 이제 제가 고향과 부모님을 지켜야겠지요.”

- 중년세대에게 가장 귀한 가치는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개인마다 다르겠지요. 이웃을 돌아보고 나누어야 하는 세대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일은 늦어질수록 실천이 어려워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비단안개'님의 블로그 상단 이미지


- 블로그는 언제, 어떤 계기로 시작하셨습니까?
"
2005년 9월 23일에 태어난 블로그인데, 블로그의 의미도 모르고 만들었습니다. 블로그를 만든 날, '트랙백'이 무엇인지 검색을 할 정도였습니다. 당시 다음 카페 '사진저작권토론방(현재, 아름다운 사진 나눔방)'에서 운영진으로 활동을 했습니다. 지금이야 저작권이 홍보되어 많은 네티즌들이 대처를 하지만, 당시에는 저작권 위배로 고소를 당한 이들만 알고 있을 정도로 포스트들이 위험하게 노출되어 있었습니다.

다른 싸이트의 친구가 사진작가의 사진 두 컷을 미니홈피에 불펌을 하여 고소를 당했는데, 컷 당 150만원의 합의금을 내라는 거에요. 평범한 주부가 인터넷에서 사진을 불펌했다고 합의금을 요구하니 얼마나 당황스러웠으며 무서웠겠습니까. 그 친구가 도움을 좀 달라고 하더군요. 어떻게 도와줄까하니, 사진저작권 카페가 있으니 회원으로 가입을 하여 댓글로나마 힘을 달라고 하였습니다. (제가 오지랖이 좀 넓습니다. 그러기에 누가 부탁을 하면 쉬이 스치지를 못합니다.)

가입을 하니, 우리가 쉽게 접속하여 노는 인터넷 세상의 한쪽에 저작권 위배로 고소를 당한 이들이 상당수더군요. 어쩌나…, 댓글만으로는 부족한데 무얼하지…. 그래, 내가 사진을 찍는거야, 그리곤 상업적인 목적 외에는 무한공유로 하는 거야…. 디카가 무엇인지도 모르고 아이에게 사 준, 그 디카를 들고 들로 나갔습니다. 접사가 무엇인지도 모르면서 꽃 사진을 찍었습니다. 흔들리고 촛점이 맞지 않고…. 참으로 난감했지만, 내가 100장을 찍다보면 한 장 정도는 건질 수 있겠지, 그 한 장을 누군가가 가져가면 그 사람은 저작권을 위배 않고….

카페는 카페대로 방송에 몇 번 노출이 되었고, 변호사를 비롯 사진과 저작권에 관심을 가진 이들이 회원 가입을 하여 저작권에 대한 홍보를 계속함과 동시에 고소를 당한 이들에게 필요한 서류와 (무료)대행 등을 운영진에서 맡아 주었으며, 우리의 활동 범위가 넓어지다 보니 고소를 하던 사진작가들이 주춤했습니다. (요즘은 아마 작가의 사진 불펌으로 고소를 당하는 이들이 없을 겁니다. 물론 마음을 놓을 수는 없지만.)

그렇게 몇 달을 보내다보니 카메라가 어느 정도 손에 감겼지만 서툴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런 중에 부산의 고등학교 선생님 한 분이 카페 대화창으로 대화를 청하더군요. 그분은 사진을 찍어 공유방에 올리는 분이었는데 모든 것이 서툰 저였기에 대화를 거부하고 싶었지만, 계속되는 대화 요청에 응했습니다.

그런데 뜬금없이 블로그를 운영해 보라는 거에요. 블로그요? 네이버 블로그요? 다음에도 블로그가 있다고 하더군요. 그러나 저작권 때문에 싫다고 하니, 블로그는 혼자 운영하기에 불펌만 아니면 저작권에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된다고 했습니다. 빠르게 계산을 했습니다. 서툴지만, 사진을 카페에 올리고 블로그에도 올리고, 저작권 홍보도 병행하고….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일이네…. 대화중에 블로그를 만들었습니다.

다른 싸이트에서 길드(카페와 비슷) 운영 경험이 있었으니 블로그를 생성하고 카테고리를 만들고-이런 일은 일도 아니거든요.^^ 블로그 운영 몇 달 후 사진저작권토론방 카페를 탈퇴(당시는 무혐의 판결이 이어졌기에 작가들의 고소가 주춤)하고 블로그만 운영했습니다. 이후 사진저작권토론방카페는 작가들이 더 이상 고소를 하지 않아 카페이름을 '아름다운 사진 나눔방'으로 바꾸어 뜻 있는 분들의 사진공유 카페가 되었습니다.

현재 다음 검색창에 '실비단안개'를 검색하면, 블로그 소개에 '저작권 정보, 김달진 문학관 소개'라고 나올텐데요, 블로그를 만들고 그날 만든 카테고리가 '저작권 정보'였지만, 이제 나라에서 저작권을 대대적으로 홍보(?)를 하며 저도 예전만큼 기력이 없으니 저작권 정보 카테고리는 비공개로 전환했습니다. (길어서 죄송합니다.^^/)

- ‘실비단 안개’라는 닉네임이 참 정겹습니다. 어떤 뜻이며, 이 이름을 지은 특별한 사연이라도 있으신가요?
“우리는 아이디 내지 닉네임을 지으면서 고민을 합니다. 다음은 한글 아이디가 불가능한데요, 제 아이디는 ivy로 보통(한글이 불가한 싸이트) 사용하며, 한글이 가능(사람사는 세상, 한글학회, 한게임 등)한 싸이트에는 '실비단안개'가 아이디입니다.

ivy는 사철 푸른 식물이며, 실비단안개는 부슬부슬 내리는 비보다 약하며 안개보다는 굵은, '는개'쯤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대나무 숲이 있는 산골이니 보통의 안개보다는 분명 짙게 보일테니까요. 시를 읽었습니다. 나태주의 '대숲 아래서'.
문을 여니 산골엔 실비단 안개.

실비단안개, 안개는 안개야, 그냥 안개가 아닌 실비단안개, 몸이 촉촉해지며 사방이 신비롭고, 부드러운, 모든 것을 감쌀 수 있고, 조용하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실비단안개…! 당시 저는 게임싸이트 '한게임'만 알던 때였으며, 한게임은 한글 아이디(1인 3개)가 가능했기에, 실비단안개 아이디를 만들었습니다.

저의 부아이디는 '시월에 내린 눈(初雪보다 좋지요?)'인데, 제가 시월에 태어났기 때문인데요, 아이들과 남편이 놀리더군요. "지금 영화 찍는기요?"하며.ㅡ,.ㅡ;; 그리고 다음 아이디가 ivy지만, 닉네임은 '실비단안개'로 했습니다. 지금은 집에서도 실비단안개로 불리며, 우편물도 제 이름보다 실비단안개 우편물이 더 많습니다.”

대숲 아래서
/ 나태주

1

바람은 구름을 몰고
구름은 생각을 몰고
다시 생각은 대숲을 몰고
대숲 아래 내 마음은 낙엽을 몬다.

2

밤새도록 댓잎에 별빛 어리듯
그슬린 등피에 네 얼굴이 어리고
밤깊어 대숲에는 후둑이다 가는 밤소나기소리.
그리고도 간간이 사운대다 가는 밤바람소리.

3
어제는 보고 싶다 편지 쓰고
어젯밤 꿈엔 너를 만나 쓰러져 울었다.
자고 나니 눈두덩이엔 메마른 눈물자죽,
문을 여니 산골엔 실비단 안개.

4
모두가 내것만은 아닌 가을
해지는 서녘구름만이 내 차지다.
동구 밖에 떠드는 애들의
소리만이 내 차지다.
또한 동구 밖에서부터 피어오르는
밤안개만이 내 차지다.

모두 내것만은 아닌 것도 아닌
이 가을
저녁밥 일찌기 먹고
우물가 산보 나온
달님만이 내 차지다.
물에 빠져 머리칼을 헹구는
달님만이 내 차지다.

- 혹시 가족 중에 블로그를 하는 분이 있으신가요?
“큰아이가 네이버 블로그를 하며, 남편은 제 블로그의 팬입니다. 해서, 저작권 등 민감한 부분은 생각을 나누며, 운영에 대해서 서로 악담(?)을 아끼지 않습니다.^^”

- 주변의 ‘아줌마’들 가운데 블로그를 하는 분은 없습니까? (별로 없다면 왜 없을까요?)
“여기는 시골이며, 반농반어에서 개발에 밀려 많은 이들이 직장(단순 노무 내지 식당 도우미)에 나갑니다. 그렇지 않더라도 우리가 볼 수 있는 세상은 한계가 있기에 블로그의 중요성을 그다니 느끼지 못하는지 우리 마을에는 블로그를 운영하는 이가 없으며, 제 친구 중에도 블로그를 운영하는 이가 없습니다. 그러나 친구(동창)들이 제 블로그를 방문은 합니다.

이태 전에 제가 마을부녀회 카페를 만들었는데, 부녀회원은 많지만, 카페회원은 5명 정도였습니다. 자녀들에게는 컴퓨터 학원에 가라 - 컴퓨터를 알아야 한다 - 라고 말을 하지만, 실제 본인들은 인터넷이 왜 중요한지를 모릅니다. 그렇다고 종이신문으로 정보를 구하는 것도 아니고, 잠시잠시 시청하는 텔레비전 방송이 외부로 향하는 출구쯤이 되겠는데요, 미디어법(방송)이 이래서 더 중요합니다. 조중동이 방송에 진출하면 시골 사람들은 분명이 세뇌당합니다.

그런 의미를 포함해서 아래의 란에 서명을 부탁합니다.
미디어법 청원 링크입니다. 한 번만 클릭하여 주세요.

헌법재판소 할아버지! 대한민국을 지켜주세요!!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77354

또, 제가 몇 분에게 블로그를 만들어 주었지만, 운영과 관리가 서툴렀기에 현재 놀고 있는 블로그가 되었는데, 제가 지속적인 관심(거리 상)을 가지지 못하여 그 분들게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비단안개 님이 주남저수지 연꽃단지에서 촬영한 만개한 연꽃의 모습.


- 혹시 블로그를 통해 수입이 있습니까? (있다면 월 액수는 얼마나 되십니까?)
“현재 수입이 없지만, 그저께(7월 27일) 애드클릭스를 달았기에 앞으로는 적지만 수입이 있을 겁니다. 예전에 블로거 기자(현재 ‘뷰’이며, 지금은 뷰 기자가 아님)때는 재수 좋게 몇 번의 수입이 있었고, 어쩌다 경남도민일보 종이신문에 글이 실리면 수입이 있지만, 그건 아주 어쩌다이니, 블로그를 통한 수입이라고 말하기는 그렇지요? 제가 좀 억지입니다. 지혜, 지식, 권력, 명예, 재능-어느 것도 가지지 못했지만, 경제에 초연하다는 겁니다. 남편의 수입이 일반인과 비교하면 나은 것이 절대 아닌데도 말입니다.

난 광고는 싫어~ 이러면서 스팸블로그(특히 광고)를 블랙리스트에 올립니다. 현재 900명이 넘는데, 그러다보니 제가 애드클릭스를 달지 못했고, 지난해 블로거 간담회에서 고준성 님의 강의를 듣고 큰맘 먹고 애드클릭스를 달았다가 '대출'광고 때문에 꼭 한 달을 달았다가 버렸는데, 지난 주, 경남도민일보 블로거 강좌에서 김주완 기자의 강의를 듣고-블로그가 상속이 가능하다-저작권(꾸준히 글을 생산해야겠지만)이 있기에 포스트가 계속 노출이 될 것이기에 블로그 광고 수입이 짭짤해질 수 있다-라는 이야기를 하더군요.
애드클릭스, 달까 말까 - 다시 달아 봐? 해서 그저께 부터 애드클릭스가 노출됩니다.^^"

- 블로그를 하는 특별한 이유라도 있습니까?
“블로그 운영 동기는 위에서 이야기를 했고요, 사진을 찍어 나누자-기왕이면 내 고향의 산하와 오늘 이야기, 나눔에서 이제는 진해의 역사 부분을 기록하는 일이 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합니다.(진해 시민으로서의 사명감이랄까, 너무 거창한가요?) 물론 기록되는 이야기들은 아주 주관적입니다.”

- 만약 무슨 보람 같은 게 있다면 구체적으로 그건 뭘까요?
“가끔 유입경로를 확인합니다. 비록 적은 수일지라도, 다음 이미지와 네이버에서 유입이 될 때-그 수가 나날이 증가할 때(요즘), 이제 (불특정인이지만)우리가 통하기 시작했구나-그래, 마음껏 가져가라, 출처를 남겨주면 좋고 아니라도 좋고-저작권에서 행방되고 우리 진해를 알려다오-이런 마음입니다. 특히 그가 누군지는 알 수 없지만 네이버 유저의 방문을 환영합니다. 그렇다고 다음의 골수팬은 아닙니다.^^

또, 우리 아이들이 검색으로 찾아 접속한 블로그가 제가 운영하는 블로그일 때입니다. "엄마~ 기차여행 찾았는데 엄마 블로그야~, 엄마~ 미역국 검색했는데, 엄마 블로그야~!"이럴 때요. (검색으로 방문하는)많은 이들에게 만족스런 답을 줄 수 있는 블로그가 되고자 합니다.“

- 제 때, 혹은 자주 포스팅을 해야 한다는 압박감 같은 걸 느끼진 않습니까?
“하하, 포스팅 할 시간이 부족하지 압박은 별로 느끼지 못합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일주일 중에 이틀 정도는 '쉬어 주자'인데, 그 약속을 못 지킬 때도 있습니다. 우리의 매일은 새로운 경험이며, 어제와 같은 풍경은 없습니다. 한 자리에서 매일 그 풍경을 담아도 색다른 경험이며 재미있는 포스트가 될 겁니다.”

- 혹 중도에 블로그를 그만둘 생각을 하신 적은 없습니까?
“평범한 블로거인데 왜 그런 생각이 없었겠습니까. 단, 운영은 않더라도 블로그는 닫지 않는다 -입니다. 블로그 친구 중에 한 분이 그랬습니다. 열린 블로그는 개인이 운영과 관리를 하지만 절대 개인의 것이 아니라고요. 해서, 초기와는 달리 며칠 쉬더라도 비공개로 전환하지 않습니다.(후에는 모르겠습니다.^^)”

- 그간 적잖은 포스팅을 하셨는데, 소재 빈곤으로 고민하신 적은 없나요?
“시골생활이 단순합니다. 저처럼 외부인과 만남이 적다면 더 그런데요, 소설에는 사람이 가운데 있어야 하지만, 블로그의 포스트에는 사람이 '꼭' 있어야 하는 게 아닙니다. 무한한 자연이 있으니, 소재는 널려있습니다. 열정이 문제겠지요?”

- 평소 즐겨 찾는 블로그는 어떤 곳들인가요?
“'즐겨 찾는'이 아니고, '즐겨 찾아야 하는' 블로그인데요, 저의 모델이 되는 블로그는 경남도민일보의 김주완·김훤주 기자가 운영하는 '김주완 김훤주의 지역에서 본 세상'입니다. 그들의 정신세계에 동감하며, 우리말과 글을 배우는 블로그고, 소박한 이웃인 옹달샘, 박규화, 팔방미인 이래 님의 블로그가 있는데, 4개의 블로그 바탕에는 '나눔'이 있습니다. 저는 개인의 욕심을 앞세우는 블로그(거)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 혹 오프에서의 번개모임 같은 덴 자주 참석하시나요?
“여건상(시골이니 교통문제) 번개모임은 불가하며, 경남도민일보의 블로그 강좌에 빠지지 않고 참석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리고, 진해를 찾는 이웃 블로거가 있다(으)면 안내를 기꺼이 하며, 계속 그럴 생각입니다.”

- 그들과의 만남은 특별한 그 무엇이 있나요?
“블로그 강좌(그외 만남도)의 백미는 뒤풀이일 텐 데, 제가 거리가 있다 보니 그 자리에 함께 하기가 쉽지 않더군요. 강좌가 아닌 만남(개인이 대부분이지만)은, 이웃이기에, 함께니까, 그냥 좋은 겁니다. 만남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는 않습니다. 우리는 통하고자하는 이웃이지 거래를 하는 사이가 아니거든요.”

- 사진, 동영상 솜씨가 수준급인데요, 특별히 어디서 배우셨나요?
“동영상은 전혀 그렇지 않으며, 사진도 그렇지 않습니다. 위에서 말씀을 드렸다시피, 저작권토론방에서 작가의 사진 불펌으로 고소를 당한 이들과 나누려고 카메라를 들었습니다. 또 게을러 사진에 관한 책을 보거나 이러지도 못하는 실정이고요, 카메라창으로 보아, 아~ 지금이다 - 이거다~ 하는 걸 담습니다. 저는 기계치라 카메라 작동이 아주 서툽니다. 그저 열심히, 세상의 풍경을 제 방식대로 담을 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여름 마산제일여중고에서 열린 김달진문학관 행사 '시야 놀자'에서 유안진 시인(가운데)과 김달진문학관 학예사님과 실비단안개님(왼쪽)


- 카테고리 가운데 <김달진 문학관>이 있는데요, 김달진 시인과는 특별한 인연이라도 있으신가요?
“면소재지의 작은 마을에 문학관이 있습니다. 내 고장의 시인이며, 우리 모교의 교가를 지은 분입니다. 학교를 다닐 때는 김달진 시인이 누구인지 몰랐으며, 관심을 갖지 못했는데, 블로그를 연 얼마 후 김달진문학관 개관식이 있더군요. 당시의 글에 썼지만, 카메라를 들고 느즈막히 갔습니다. 그런데 신달자 시인 등 많은 문인들이 참석을 했으며, 노래, 춤, 시가 어우러진 그 시간이 꿈결 같았습니다.

개관식 이전에 생가(문학관과 마주함)에 한 번 다녀오긴 했지만, 개관식에서 제가 느낀 행복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그런 행복이었으며, 김달진 시인의 대표시 '열무꽃' 노래 CD와 '경건한 정열'등을 문학관과 참석을 한 문인에게 선물로 받았습니다. 후에 다른 이에게 모두 선물로 주었지만.
그리곤 김달진문학관을 찾는 일이 잦아졌습니다. 내게 행복을 주는 놀이터니까, 벚꽃만 기억하는 이들에게 우리(저는 우리문학관이라고 합니다.)문학관을 알려야지, 김달진 시인의 시를 꽃씨로 퍼뜨려야지…. 제가 많이 단순합니다.^^”

- 문학 관련 포스팅이 적잖은데, 젊은 시절 ‘문학소녀’였나요? (혹 요즘도 시를 쓰시나요?)
“문학소녀도 아니었으며, 글을 쓰는 재주가 없기에 책 리뷰도 기록을 못합니다. 가끔 시를 포스트에 삽입을 하는데, 포스트에 삽입하는 시로 말할 것 같으면, 꽃이나 풍경을 올리고 - (주관적이지만)보기 좋고 먹기 좋은 떡에 茶가 곁들여 진다면 맛이 배가 되겠지요. 해서, 그 꽃, 그 풍경에 어울리는 시를 검색하여 함께 올리는데, 가끔은 그 시의 주인이라면서 저작권 이야기를 하더군요. 해서, "내릴까요?"하면, "그냥 두세요." 합니다. 저는 저입니다. 그 시를 내립니다.

어떤 시인은 통하기(친구)신청을 하기도 했으며, 어떤 시인은 따로 시를 보내주고, 시집을 선물로 주기도 했습니다. 저작권은 물론 중요합니다. 그러나 그 시를 저의 포스트에 삽입한다고 그 시가 저의 시가 되는 건 아니니 일부 시인들의 생각이 좀 넓어졌으면 합니다."

- 김달진 시인에 대해 나름으로 평을 해보신다면요?
“김달진 시인은 사후 더 알려질 만큼 은둔시인이었습니다. 시인이자 승려였고, 한학자이며 교사였던 시인은 세속의 명성을 버리고 정신의 자유를 향유하였으며, 부처의 가르침을 깊이 생각한 시인으로, 시인의 유품을 보면 두 개 이상인 것은 도장과 붓일만큼 어떠한 욕심도 찾을 수 없습니다. 소유로부터의 자유를 체득한 어른이라고 해야겠지요. 김달진 시인의 대표시 중 한 편입니다.

그리는 세계 있기에
/ 김달진

그리는 세계 있기에 그 세계 위하여
生의 나무의 뿌리로 살자
넓게, 굳세게, 또 깊게
어둠의 고뇌속을 파고 들어
모든 재기와 현명 앞에 하나 어리섞은 침묵으로...
그 어느 劫外의 하늘 아래 찬란히 피어나는 꽃과
익어가는 열매 멀리 바라보면서

- 진알시, 언소주, 민언련 등이 ‘즐겨찾기’에 들어 있는데요, 이런 단체의 회원이세요?
“민언련은 가끔 방문하는 블로그이며, 진알시와 언소주는 회원입니다. 언소주에 가입하여 응원과 후원금 좀 내시고, 진알시에 가입하여 이 시대의 진실이 무엇인지 좀 퍼뜨려 주세요.^^ 그리고 '즐겨찾기'는 블로그 방문자 모두를 안내하는 길입니다."

- 님이 생각하시기로 제도권 언론의 가장 큰 병폐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참 어려운데요, 답이 적절한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종이신문을 구독하지 않습니다. 해서 인터넷에서 접하는 소식이 전부인데요, (보수와 진보가)같은 방향을 볼 때, 원하는 것만 본다는 겁니다. 그만큼 언론권력이 강해졌다는 이야기가 되겠지요.(오연호의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에서 읽었는데, 제가 풀기에는 어렵습니다. 죄송합니다.)”

- 한겨레나 경향신문, 오마이뉴스 같은 진보성향의 매체에 대해서는 불만 없나요?
“'할말은 한다'와 '해야 하는 말은 한다'는 다릅니다. 노무현 대통령 소환 당시에는 모두 한통속이었습니다. 소신을 가지길 바랍니다. 국민들이 오냐오냐 한다고 모든 것에서 잘났(한)다는 뜻은 아닐 겁니다.”

- ‘실비단 안개’라는 닉네임도 그렇지만 우리말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은 것 같습니다. 주로 우리말의 어떤 분야에 대해 관심을 갖고 계신가요?
“우리말은 아름다우며 부드럽고 정감이 있습니다. 어릴 때 할머니와 엄마의 평상어가 그리우며, 경상도 사투리가 (억양을 떠나)살갑습니다. 글로 표현하기에는 무리이기에 블로그 기록에는 제대로 사용을 못하고 있습니다.”

- ‘우토로 마을 살리기’ 운동에도 동참하셨던데요, 그 의미와 성과에 대해 한 마디 논평해주시길...
“우토로 마을은 블로그에서 이슈가 되기 전에 언론 등에서 먼저 다루어졌었는데, 그게 지속적이지 못했기에 큰 관심을 끌지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블로그 심샛별 님께서 꺼냈으며, 블로거 기자(현재 뷰)와 네티즌이 동참하여 이룬 성과중 하나입니다.

당시 저도 블로거 기자였지만, 글을 쓰는 재주가 없기에 그들의 기사를 읽고 추천(당시에는 에디터제가 있었기에 베스트 블로거는 추천 한 번이 일반 네티즌에 비해 '10'이었습니다. 해서 노출이 빨랐습니다.)하고, 더 알려야 하는 일이었기에 영상을 만드는 친구에게 우토로 배너를 부탁해서 배포했으며, 참가 블로그(거)명단을 작성했습니다. 그만큼 관심과 연대가 필요했었는데, 참가한 블로그는 연대감을 깊이 느꼈지요. 또 일반 네티즌과 블로거 뉴스 편집팀에서도 많은 응원을 해 주었습니다.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열성적이었지만, 바누아투의 블루팡오 님의 열성은 정말 대단했습니다. 이웃이라면 블루팡오 님의 열성에 감복해서라도 기사로 송고하거나 배너를 달았습니다. 당시의 친구 중에 알마, 산골소년님은 요즘 소식이 없는데 여름을 잘 나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네티즌들의 모금과 함께 정부에서도 지원을 해 주기로 했지만, 현재 흐지부지한 상태인데, 정부에서 약속한 지원금이 하루 빨리 전달되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아프고 슬픈 역사의 한 페이지지만, 블로그(거)의 연대를 깊이 느낀 시간이었기에 한편으로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

"우토로 할아버지 할머니, 건강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해 11월 하순부터 12월 초까지의 마을 집회에 참석한 모습.


-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배너가 아직도 달려 있군요. 최근엔 봉하마을엘 다녀오셨던데요, 부엉이바위와 묘역의 너럭바위(작은 비석)를 마주친 소감이 어땠습니까?
“제 블로그 이미지는 선명한 꽃분홍색의 목단꽃잎에서 작은 벌레가 기어 나오는 것이었는데, 대통령의 추모 배너를 다니, 블로그의 선명한 이미지 때문에 배너가 묻히더군요. 해서, 저의 초등학교 3학년 때 봄소풍 사진(흑백)으로 바꿨습니다. 추모 배너-영원히 함께 하자-이런 뜻이 되겠지요. 그동안 봉하마을을 여러번 다녀왔지만, 부엉이바위 아래는 그날이 처음이었습니다. 그분이 대통령이었을 때, 나는 왜 언제나 반대편에만 있었을까….

저는 권력을 가진 이(집단 포함)에게 비록 작은 힘일지라도 보태주지 않습니다. 그 권력을 추락시키자는 것이 아니라 견제하자는 것이지요. 그렇게 해야 그(개인 혹은 집단)가 권력을 남용하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제 생각이 어리석을 수도 있으며, 가지지 못한 자의 자존심이라고 하는 이들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나의 부모가 그 자리에 있더라도 생각은 같아질 겁니다. 나리꽃 보다가 부엉이바위 정상을 보다가, 땅을 보다가… 그랬습니다.

부엉이바위로 가기 전에 작은 비석을 찾았지요. 보는 이에 따라 초라하다고 표현하는 이도 있었습니다. 주위가 휑합니다. 도로와 가까워 시끄럽습니다. 그러나, 작은 너럭바위는 이미 성지며, 우리의 고향이 되었고, 누구나 울고 싶을 때, 아무 때나 울어도 흉볼 사람이 없는, 청와대보다 더 크고 편안한, 국민들의 안식처였습니다. 그래도 마음이 아팠음을 고백합니다.”

- 끝으로 질문지에는 없지만, 꼭 보태고 싶은 얘기가 있으시면 보태셔도 좋습니다.
“이렇게 긴 설문지를 받을 줄 몰랐습니다. 더군다나 메일 인터뷰라니. 저는 유명 블로도 아니며, 우수 블로그도 아니고 뷰 기자도 아니거든요. 해서 당황스러웠습니다. 왜 실비단 안개였나요? 제가 이렇게 용감합니다. 원하는 답에 근접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질문을 읽고 답을 기록하는 시간이 즐거웠습니다. 다만, 어젯밤에 비공개 카페에서 1시간 이상 작성한 글이 날아갔기에 오늘 처음부터 다시 기록했습니다. 블로그는 다운이 될 경우 저장이 되는데 카페는 그렇지 않은 모양입니다. 아이에게, 날아간 거 찾아 줘~ 하다가 혼만 났습니다. 지가 바쁘다나요. 칫, 그럼 다시 기록하지 뭐 - (* 내용이 부족하다고 느끼시면 올리지 마셔요!(절대 서운해 하지 않음.^^)”

    Posted by 정운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그런데.. 리플 보면 많은 분들이 저작권자의 입장에서는 생각하고 있지 않네요..

  3. 우리 출판계에서도 양장본과 페이퍼백, 문고본을 순차적으로 발행하여 가격을 내리는 제도를 도입하는 등, 책의 가격 합리화를 위해 좀 더 적극적인 방법을 모색해야 할 것입니다. 불황의 원인은 소비자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소비욕구를 감소시키는 출판업계, 그리고 감히 문학서적에 눈을 돌리지 못하게 몰입식 교육으로 몰고가는 정부에게 있는 것입니다.

  4. 우리 출판계에서도 양장본과 페이퍼백, 문고본을 순차적으로 발행하여 가격을 내리는 제도를 도입하는 등, 책의 가격 합리화를 위해 좀 더 적극적인 방법을 모색해야 할 것입니다. 불황의 원인은 소비자에게 있는 것이 아니라 소비욕구를 감소시키는 출판업계, 그리고 감히 문학서적에 눈을 돌리지 못하게 몰입식 교육으로 몰고가는 정부에게 있는 것입니다.

  5. 정말 굉장 게시 ... 정말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볼 기대 ...

  6. This is one of the best posts that I've ever seen; you may include some more ideas in the same theme.

  7. 그런데.. 리플 보면 많은 분들이 저작권자의 입장에서는 생각하고 있지 않네요..

  8. 정말 굉장 게시 ... 정말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을 볼 기대 ...

  9. 작권자의 입장에서는 생각하고 있지 않네요..

  10. 그런데.. 리플 보면 많은 분들이 저작권자의 입장

  11. 이것은 제가 본 것만이 최고의 게시물의 하나이며, 당신은 동일한 주제에 좀 더 아이디어를 포함할 수 있습니다.

  12. 반드시 당신이 훌륭한 블로그를 주셔서 감사 드린다I에 있다고 다른 중요한 포스트를보고 다시 다시 것입 연구 기쁘게 생각합니다.

  13. 를하고 있습니다. 이 서비스는 매우 특급 서비스를 필요로하는 방문자들에게 유용합니다. 그래서 그들은 그것에

  14. 대통령의 진정성과 성의를 느끼면 결국 다수의 국민들은 감복하니까요. 여하튼 노무현 대통령은 현직에 있을 때에도 무척 인기 높은 대통령이 될 수 있었는데, 정말 아쉽습니다.

  15. Small home father believed in the days women for many years, a few days ago some discomfort body small hope-National Division - given an open optical instruments used, so that the father can be peace of mind. "Devout incomparable spoke, cast a furtive glance looked http://www.nbajerseysc.com/nba-jerseys-miami-heat-jerseys-c-357.html miami heat store face on calm water, hide something sacred.

    "Rare filial piety, came from http://www.nbajerseysc.com/nba-jerseys-los-angeles-lakers-jerseys-c-352.html lakers store from the people sent." Nodded slightly, Xianle sweet, "However, since the body is uncomfortable, less make up to see the doctor.""Little know, Xie Lan server Jun nba respectful is a ceremony, but did not mean to go."Do you have anything else?" Two butterflies elegant flying around nba chase dance lightweight passing shoulder leisurely grazed Fashao, I could not help envy plus jealousy.

    I do not want to speak so the monthly letter and not the letter, in fact, http://www.nbajerseysc.com/ nba jerseys wholesale, simply does not matter, that he is willing to have been borne with the status of the National Division, because the people of the world believe nba, also believe me is a day female reincarnation, nba Similarly know, the power of faith there , sometimes even beyond the military forces cavalry, nba willing this responsibility my anti silently for me to pay National Division or stick mentioning God, nba ever care about?

    http://www.nbajerseysc.com/ http://www.nbajerseysc.com/

  16. Människor och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lever tillsammans dagligen att träffas, och jag bor med henne, den tid det kommer förmodligen inte uppfyller mer än nu. Min analys är det klokt,http://www.hermesswedenv.com/ hon kondensat ögonbryn, sakta trodde för ett ögonblick."Så och så filmen klar.""Hej, gör du inte -"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har att säga, hon har inte tid att lyssna. Bekräftade hermes eller vara helt fullt svans hår inte bränna en omedelbart stod upp och fram och tillbaka Studios. hermes inte är brådskande, maklig dricka kaffe för avsikt att lämna huvudet slog bekantskap.

    Ser tillbaka till nuet, från kvällen den nyårsdagen gjorde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2-3 veckor inte se honom.Mitt huvud höll juni Gu punkt att säga hej. Tyst skratta talet en liten kärna i hjärtat: Hon tog min hermes till lönerna gör två saker att titta efter med min mamma, jag klagar inte?

  17. "Ja", jag tittade på bilden på skärmen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nonchalant att "Jag gifte mig med hennes far tidigt på något annat skilsmässa innan hon följde sin far.Hon höjde handen för trycket från ett tryck för att titta runt i studion knä, "Jo, se tillräckligt för att gå tillbaka och göra saker, inte på grund av att hermes affären en lek," hermes hoppas ni moderna människor här skulle vara imponerad av. Kom ihåg att du vill uttrycka, inte för att förföra utan Angered. "

    Mannen med skägget i Scripta farbror ursprungligen fortfarande stirrar på mig, jag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här han täckt flick sikte tillbaka omedelbart.hermes, det finns flera starring tabell. Jag såg mig omkring och känner att denna film är verkligen en stjärnspäckade - såsom film och TV stjärnan Luo Rui, till exempel Xinkeyinghou Qin Zaiqing, veteran drama artros i ...

    Som jag känner vagt Qin Zaiqing oförklarligt för mig, min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fick att lämna sina platser för att svara i telefon när hon äntligen inte hålla tillbaka och frågade mig: "lite sant, din pappa som gör vad"hermes förvirrad, "paleontologi?"hermes förklarade vidare, "hans studie av gamla organismer, till exempel krita och tertiär paleontologi, paleobotany, alger forskning och så vidare."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18. "Estuve a punto de apellido Yao deje engañar!" Look hermes de la ira, Yao nombre Shuqin despreciar no quiere decir, de apellido mala palabra sobre el Yao.Ese apellido Yao ", diciendo que su bolsillo y sacó un trozo de papel arrugado, ya veo. sonrisa irónica hermes, dijo: "¿Por qué escribes lo que veo."

    bolsos hermes dos fulminó con la que el papel, dijo: "Por supuesto que no he escrito que encontré en el bolsillo de su pluma".Hermes cogió el papel para ver a la gente con talento en el sur de la ciudad de maravilla. Carta a Yao Shuqin, es hoy un raro todo terreno. El cuándo Apieceof Ailuropoda ン un pan ... "

    hermes "wow" un grito, y le dijo a este hombre para escribir cartas de amor y profesores universitarios para escribir prosa.hermes arrebató el papel arrugado tirado, dijo: ". Este chico pretendo entender, deliberadamente mostrar""Es sólo los otros escribieron Yao Shuqin, la escuela secundaria, como un montón de gente despreciable" hermes deliberadamente la palabra "despreciable" acento, como si decenas de kilómetros fuera enemigo es el látigo palabra a un registro, y mi corazón se suprimió Shu dispersada más de media.

    http://www.hermesoutletx.com/ http://www.hermesoutletx.com/

  19. not seen by a director of the day. Drop out of school such as sharpening stone, not see damage on some of its losses.

  20. 잘 읽었습니다. 저희 이웃 블로거인데, 덕분에 실비단안개님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1. 로 젊은이들이 시작하였으나 지금은 계층도, 분야도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는 추세입니다. 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