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인(探人) 정운현의 '역사와의 대화'

미국에선 정치인이나 기업 CEO 가운데 블로그를 하는 사람이 더러 있습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아직은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고위 관료 가운데 현재 공개적으로 드러난 블로거는 장태평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이 거의 유일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장 장관은 올 연초 우연한 기회에 블로그를 시작한 이후 현재 왕성한 '블로그질'을 해오고 있습니다. 그에 따르면, 주변의 다른 고위공직자들이 다들 부러워하고 있답니다. (장 장관 블로그 : '장태평의 새벽정담')

장 장관과는 지난 18일 금산에서 열린 농업벤처대학 졸업식 후 가진 '파워블로거와의 간담회'에서 처음 만났습니다. 그 때 뵙고서 이메일 인터뷰를 요청드렸는데, 오늘 답변이 왔습니다. 최근 국회 업무와 멕시코인플루엔자(MI) 건 등으로 바빠 답변이 늦어서 미안하다는 메시지와 함께요. 총 20여 개나 되는 많은 질문에도 모두 성의껏 답해주셨군요. 이 점 감사드립니다. 이번 인터뷰는 블로그와 관련된 얘기로만 한정시켰는데요, 농정 전반에 대한 얘기는 다음으로 미뤘습니다. 그럼 인터뷰 내용 보시죠^^^
     

   * 참고로 '탐인'은 '블로거'의 대체용어로 제가 지어낸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태평 농림수산식품부 장관


-. 먼저 자기소개를 좀 부탁드립니다. 현재 농림부 장관이신 것은 알지만 그 이전엔 뭘 하셨고(경력), 가족관계나, 개인적 관심사, 취미생활 등에 대해 자유롭게 소개해 주십시오.

 : 1977년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들어온 후 지금까지 한 우물만 팠습니다. 국가의 녹을 먹은 지가 벌써 32년째네요... 주로 지금 기획재정부의 전신인 경제기획원과 재정경제부에서 근무했습니다. 농식품부는 부처간 교환근무의 일환으로 2004년부터 2년 정도 농업정책국장으로 근무했습니다. 그 당시에도 FTA 등에 대비한 119조원 농업농촌투자계획과 농협개혁문제를 비롯해서 현안이 많아 참 보람되면서도 힘들게 일했지요... 그때의 경험이 지금 많은 도움이 됩니다. 

가족은 아내와 연년생 남매를 두고 있습니다. 취미는 등산이며 어릴 적부터 글 쓰는 것도 좋아했습니다. 중학교 때부터 시를 쓰기 시작해 이후 틈틈이 시를 썼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너무 바쁘고 생각이 많아 시는 엄두도 못 내고 있습니다. 들녘을 보면 아름답다든가... 뭔가 시상이 떠올라야 하는데 어떻게 하면 생산비를 줄이고 수확량을 늘릴까 하는 생각만 드니... 참... 직업병입니다...


-. 블로그는 언제, 어떤 계기로 하시게 됐나요?  

: 지난 1월 말인가... 휴일 저녁인데, 우연히 인터넷을 검색하다 제가 보낸 이메일 편지와 관련하여 살짝 비아냥대는 글을 발견했습니다. 어떤 카페에 오른 글이었는데 설명이 필요할 것 같아 댓글을 달려고 하니 포털에 회원가입을 해야 되더군요. 포털에 회원가입을 하면 자동적으로 블로그가 생성되지 않습니까? 그래도 장관인데 블로그가 텅 비어 있으면 안되겠다 싶어 시작하게 된 것이지요... 아주 우연히 시작한 것이 여기까지 오게 됐네요...


-. ‘태평짱’이라는 닉네임은 스스로 지은 것입니까? 아니면 누가 지어준 것입니까?

: 자동 생성된 블로그의 모양이 너무 단순해서 대변인실에 부탁을 했습니다. 기본적인 모양을 잡아 달라구요... 제 블로그를 방문하는 손님들에게 최소한의 예의는 지켜야 하지 않겠느냐 하는 마음에서였죠. 대변인실에서 캐리커처도 넣고 언론에 나온 인터뷰 내용도 얹어놓고 했습니다. 그런 과정에서 태평짱이란 닉네임이 탄생한 것이지요.. 대변인실 작품입니다. 제가 지었으면 짱이란 단어를 못썼겠지요... 얼떨결에 태평짱이 됐습니다.
 

-. 고위 공무원으로서 블로그를 하시는데 제약조건은 없습니까? 

: 너무 바빠 글을 올릴 시간을 내기가 좀처럼 쉽지 않습니다. 생각하고 고민을 해서 글을 올려야 하는데... 사실 평일에는 게시판 읽을 시간도 내기가 쉽지 않거든요... 국회라도 열리면 며칠을 사무실에도 못들어 오는 경우가 많아요... 보통 조찬 모임부터 시작해 저녁 만찬까지... 공식일정으로 꽉 짜여있어 제 시간이 제 것이 아닙니다. 새로운 글을 자주 올리는 것이 제 블로그를 방문하는 분들에 대한 예의인데... 그게 잘 되지는 않습니다.


-. 주변에서(특히 공직사회) 블로그 하시는 걸 보고 뭐라고 하십니까? 부러워하는 편입니까? 아니면 쓸데없는 짓 한다는 식입니까? 

: 제 앞에서 대놓고 말하는 분들이야 없지만... 처음에는 장관이 그리 한가하냐 하는 말들도 있었겠지요... 그런데 지금은 다들 부러워하는 편입니다. 할 수만 있다면 하고 싶다는 분들도 많아요... 블로그를 통해 전국에 흩어져 있는 농어업인들과 직접 대화를 하니 안 부러울 리가 있겠습니까... 전 블로그를 하면서 인터넷이 정말 편리한 존재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됩니다. 밤에 하루 일과를 마무리하면서 일기 쓰듯 블로그에 들어가면 천리길 떨어져 있는 분들과도 마음을 나눌 수 있으니 얼마나 좋습니까. 저처럼 항상 현장의 소리를 들어야 하는 사람에게는 블로그만큼 좋은 소통수단도 없을 겁니다.


-. 장, 차관급 고위인사 가운데 블로그를 하고 싶어 하시는 분은 혹 없습니까?

: 몇몇 부처에서 해보려고 우리 대변인실에 문의를 한 것으로 압니다. 그런데 직접 글을 써야 한다는 것에 좀 부담을 느끼시는 것 같아요... 그리고 워낙 다들 바쁘잖아요... 저도 우연히 시작하게 된 것이지 ‘이렇게 해야지’ 하고 계획을 세워서 블로그를 한 것은 아니니까요.... 시작이 어렵지 일단 시작하면 저보다 더 잘하는 분들이 많이 나올 것이라 생각합니다. 여러 사람들과 마음을 나누는 재미가 쏠쏠하거든요... 세상을 보는 눈도 넓어지는 느낌입니다.


-. 장관께서 블로그를 열심히 하시니까 아랫사람들이 불편해 하는 것은 없습니까?

: 글쎄요... 저한테 불편하다고 직접 말하는 사람은 없으니 알 수는 없지만... 제가 블로그에서 알게 되는 많은 현장의 소리와 건의에서 정부가 검토할 필요가 있겠다 싶은 사항들을 실무진들에게 검토하도록 합니다. 까다로운 일들이 더 많아져서 불편할지는 모르겠네요...

우리 직원들은 지난해 촛불정국을 겪으면서 인터넷 소통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다들 인식하고 있습니다. 업무와 관련된 블로그와 카페를 방문해 여론을 수렴하는 직원들도 많아진 것으로 압니다. 장관의 블로깅도 좋은 쪽으로 이해해 주리라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블로그를 하기 이전과 이후에 생활에 무슨 변화 같은 게 있나요? 

: 무엇보다 우리 농어업인들과 더 가까워지고, 그들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된 점입니다. 사실 과천에 있는 제가 현장의 농어업인들을 부지런히 만난다고 해도 얼마나 많이, 얼마나 자주 만나겠습니까. 주말마다 전국을 다니고 있지만 성에 차지가 않아요... 블로그가 그 부족함을 메우는데 많은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제 블로그를 방문한 분들의 블로그나 홈페이지를 찾아가면 지금 무슨 작물을 심고, 어떻고 키우고 있으며 유통은 어떻게 하는지, 그리고 어려운 일은 무엇이고 보람된 일은 무엇인지를 소상히 알 수 있습니다. 궁금한 것을 묻고 답도 들을 수 있지요... 마치 옆에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다보면 사적으로도 아주 친하게 됩니다. 저를 장관으로 호칭하는 것보다는 태평짱으로 호칭하면서 마음을 트고 지냅니다.

우리 농어업인들도 저에 대해서 많이 알게 됐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자주는 아니지만 제 마음을 담은 글을 보면서 장관이 이런 생각을 하고 있구나, 이 사안에 대해서는 이런 입장이구나 하는 것을 직접 느낄 수 있을 테니까요...


-. 블로그의 글은 기사체나 공문서체 등 전통적인 문체와는 달리 자유롭고, 분방해서 보기 나름으로는 다소 품위가 떨어져 보일 수도 있는데, 어찌 생각하십니까? 

: 제가 평소 그렇게 품위를 챙기는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글이든 말이든 사람 사이는 진정성이 최고라고 생각합니다. 문체보다는 진솔한 마음을 담는 것이 우선이지요... 특히 블로그는 소통도구이지 격식을 따져야 하는 공문서도, 사실을 전달해야 하는 언론매체도 아니지요... 진심을 담아 얼마나 깊게 마음을 나누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봅니다.


-. 블로그의 특징 가운데 하나로 ‘소통’을 들 수 있는데, 실제로 소통효과를 느끼십니까? 

: 제 블로그를 방문한 분이나 제가 방문했던 블로그의 주인들을 오프라인에서 만나게 되면 정말 오랜 친구처럼 친밀감을 느낍니다. 실제로는 처음 만나는데도 말입니다. 그분들도 절 오래전부터 아는 것인 양 다정하게 대합니다. 또 오프라인에서 만났던 분을 블로그에서 다시 만나면 한 발짝 더 다가간 느낌이 듭니다. 이게 소통의 효과가 아닐까요?

실제로 귀농․귀촌정책을 수립하면서 블로그와 카페에서 의견을 들어 반영하고, 발표 전에 번개팅을 하여 설명하였더니 정책수립 후에 인터넷에 이견을 제기한 언론인의 글에 카페 회원들이 하나같이 반론을 제기하고 방어해주었습니다. 새삼 인터넷 소통의 힘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 기존매체를 통한 소통에서 부족한 것들이 있다면 어떤 것들입니까?

: 신문이나 방송 등 기존매체는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매우 효과적이기는 합니다. 그러나 일방적인 만남이라는 것이 좀 덜 인간적이죠... 많은 사람을 모아놓고 연설을 하는 느낌이랄까요... 개개인의 감정을 헤아릴 수가 없지요... 또 그 많은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기도 어렵습니다. 그런데 인터넷은 일대일 소통이 가능하니 대화 상대를 배려할 수도 있고 감정을 헤아릴 수도 있습니다. 내 메시지를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즉각 알 수도 있지요.... 첨단의 디지털매체가 사람들로 하여금 인간적인 관계를 형성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지요...

-. 평소 즐겨찾는 블로그는 어떤 것들이며, 그 이유는 무엇입니까? 

: 누구 누구 블로그를 즐겨찾는다고 하면 다른 분들이 서운해하실텐데요... 사실 즐겨찾는 블로그가 많습니다. 잠시라도 들러서 어떻게 변하고 있는지 보지요. 아마도 어떻게 살고 있는지 본다는 말이 맞지요... 또한 제 블로그를 찾아오신 분들의 블로그는 대부분 답방하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벤처농민이 생산한 친환경 파프리카를 직접 맛보며 즉석에서 마련한 상품 홍보행사에 동참한 장태평 장관


-. 현 정부에서 블로그를 통한 정책홍보를 강조하는 데, 농림부의 블로그를 자평해 보신다면 어떻습니까?  

: 이런 말을 하면 대변인실에서 서운해할텐데... 사실 우리부 블로그를 자주 찾아가지는 못합니다. 그러나 가끔 들러 우리 기자들이 열심히 뛰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 블로그가 다른 부처 블로그보다 더 열심히 하고 더 인정받고 있다는 이야기도 듣고 있습니다.


-. 블로그에 쓰신 글이 주로 현장탐방 얘기가 많은데, ‘현장’의 의미는 무엇인가요? 

: 우리 농어업인들이 농어업활동을 하고 계신 곳이 현장이라고 생각합니다. 농어업의 생산현장이지요. 도시 소비자들이 계신 곳도 현장입니다. 현장은 우리 주인공들이 사는 곳입니다. 그래서 현장에 문제가 있고, 그것을 통찰해보면 그곳에 또 답이 있습니다.


-. ‘현장’에서 보고 들은 것은 정책에 어떻게 반영합니까? 대표적인 실천사례 한 둘을 들어주세요. 

: 가능한 많은 현장의 목소리를 정책에 담으려고 노력합니다. 최근 정책으로는 지난 4월 1일 발표한 귀농․귀촌 종합대책이 현장의 목소리를 담은 대표적인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실제 이 대책은 준비과정에서도 귀농관련 카페 회원들의 아이디어를 많이 수용했습니다. 마무리 단계에서는 제가 오프라인 모임을 제안해 천안에서 전국의 귀농 귀촌 관련자들이 모인 가운데 정책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을 벌인 후에 정책을 확정했습니다. 정책 형성 과정에 큰 의미가 있는 새로운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 농민들과 ‘번개모임’도 자주 하시는데, 가장 최근에 참석한 모임을 하나 소개해주십시오.  

: 지난 4월 19일 충주에서 열린 체험축제에 간 것이 가장 최근의 번개모임입니다. 제가 일주일에 한번씩 우리 농어업인들에게 보내는 이메일 편지가 있는데 이 편지를 받아본 분이 회신을 통해 저를 초대했습니다. 충주에서 사과농장을 하는 분이었는데 자신을 포함해 39명의 농업인들이 4월 18일과 19일 이틀 동안 도시민들을 초대해 체험축제를 연다고 하더군요. 마침 18일인 토요일은 탐인님을 포함해서 파워블로거들과 금산에서 농업인 지원 프로젝트를 여는 날이라 다음날 방문하면 되겠다 싶어 즉각적으로 이루어진 것입니다.

충주에서의 모임은 참 감동적이었습니다. 우선 서른아홉분이 한 마음으로 마련한 체험축제가 예상보다 크고 짜임새 있어 놀랐습니다. 그리고 저를 초대한 분은 귀농한지 8년 되신 분이었는데 전혀 연고가 없는 곳이라 힘들었지만 다 이겨내고 지금은 지역에서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인물로 자리잡고 있었습니다. 서른 아홉 분 모두 너무나 열정적으로 살고 계셔서 참 많은 것을 배우고 왔습니다. 격려를 하러 간 제가 오히려 더 많은 힘을 얻고 온 셈이지요...


-. 블로그의 ‘강물은 바람따라’ 카테고리를 보면 자작시가 여럿 올라와 있는데, 시인이신가요? 

: 시를 쓰는 사람을 시인이라 한다면 저도 시인이겠네요... 그러나 시인이라고 인정하기에는 쑥스럽습니다. 시인의 마음을 갖고 싶어하는 사람이라는 편이 낫겠네요...


-. 시는 언제 어떤 계기로 쓰기 시작했으며, 시집도 내셨나요?(혹 아직 안내셨으면 나중에 출간 계획은 있나요?) 

: 어릴 적부터 긁적긁적 하다 본격적으로 시를 쓰기 시작한 것은 중학교에 입학해서부터입니다. 고등학교 때에는 서울지역 고등학생 문학서클인 ‘서우회’에 가입해서 활동을 했습니다. 그 후 대학생활과 공직생활 짬짬이 시를 썼지요. 2001년 국방대학원에 파견 갔을 때 그동안 써놓은 시들을 모아 ‘강물은 바람따라 길을 바꾸지 않는다’란 시집을 냈습니다. 제 블로그에 있는 시들은 그 시집에 수록된 것들입니다. 블로그에 새 글을 자주 올려야 하는데 그러지를 못해 미안한 마음에 시집 속의 시를 솎아내서 올린 것이지요...


-. 혹 장관 그만두면 블로그도 그만두시는 것 아닙니까? 앞으로도 계속 하실 건가요?

 : 장관을 그만두더라도 블로그는 계속할 수밖에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친해진 분들과 계속 교류를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물론 내용이나 소재가 달라지겠지요... 찾아오는 손님들도 달라질지 모르겠네요... 상황이 달라져도 친해진 분들과 인연을 계속할 생각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서로 정과 지혜를 나눌 수 있다는 것이지요. 서로 나누는 것이 이 세상에 남기고 세상에 무언가 더할 수 있는 것이기도 하지요. 제 경험이 다른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다면 그것을 전달하는 채널 중의 하나가 블로그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또 제가 다른 분들로부터 지혜를 구한다면 그 또한 블로그가 좋은 채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정운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Interesting post and thanks for sharing. Some things in here I have not thought about before.Thanks for making such a cool post which is really very well written. Will be referring a lot of friends about this. Keep blogging

  3. Did you know about Freelance writing job service? I wanted to tell that your ideas connecting to this good post is supreme! Thank you very much for creating it

  4. Hi-------- this is a great site.i like it very much.

  5. Gucci is considered to be world renowned in their high fashion kind clothes and accessories.

  6. Human beings are best creation of the world.

  7. Thank you very much for posting and sharing this great article. It is so interesting. I want to know some other information about this site. So please give me this news quickly. I always will be aware of you.

  8. East or West home is the best.

  9. I would name your blog the dreamland! While Santa knocks at our door just once per year, you blog is open the whole year – wow!
    http://www.nikenfljerseysonline.net/ Nike NFL Jerseys
    http://www.burberryoutletsale-4u.com/ Burberry Outlet
    http://www.hotburberry-outlet.org/ Burberry Outlet
    http://www.burberryoutletsale-us.com/ Burberry Outlet
    http://www.nikenfljerseysonline.net/ Wholesale Nike Nfl Jerseys
    http://www.burberryoutletsale-4u.com/ Burberry Sale
    http://www.hotburberry-outlet.org/ Burberry Sale
    http://www.burberryoutletsale-us.com/ Burberry Sale
    http://www.nikenfljerseysonline.net/ NFL Jerseys Cheap
    http://www.burberryoutletsale-4u.com/ Burberry Outlet Online
    http://www.hotburberry-outlet.org/ Burberry Outlet Online
    http://www.burberryoutletsale-us.com/ Burberry Outlet Online
    http://www.louisvuittonoutletsale-us.com/ Louis Vuitton Outlet
    http://www.michaelkorsonline-us.com/ Michael Kors Outlet
    http://www.louisvuittonoutletsfactory.com/ Louis Vuitton Outlet
    http://www.michaelkorsshopus.net/ Michael Kors Outlet

  10. i like this blog!thank u!!

  11. i like this blog……….thank u!!

  12. autant aimée. 11 avait à Turin un ami à qui il avait pu confier sa femme et

  13. ses enfants, et un autre l'avait accompagné dans l'exil Comme preuve du

  14. clothing at northfacedenalisonline.com in competitive price, extensive collection, all styles with best quality guaranteed and new packages in original box, secure and fast shipping to you. The Jackets from The North Face remains one of the most popular outerwear designs in the outdoor industry.

  15. Very thorough analysis! Just the phrase to the changed Unfortunately lucky! He does not want to go either http://www.ghdhairstraighteneraz.com/ cheapest ghd teasing play with!after the ghd and did not speak, just looked at her for a long time, and sat himself her hand suddenly reached out one way or another, a pull force her to fall into his arms, and around her slim waist, "you really good special! "he gently kiss on her neck

    A time transfixed, who is going to tell the http://www.ghdhairstraighteneraz.com/ ghd cheap This is how the same thing?Satisfaction in her body and sniffed, ghd said: "There is no so good like you smell the faint fragrance, good charming!"Body trembled a little, because he suddenly, ghd dry hollow laugh a few sound, replied: "bedtime bath Well, of course incense!" Since to North the Ling Graupel sleet body, received little praise.

    Lifted her long http://www.ghdhairstraighteneraz.com/ ghd hair straightener said: "really beautiful hair!" But the tail still some yellow to keep up with nutrition."Okay okay! Than with His Royal Highness, or like the other day capsule." Ghd this head hair maintenance was really pretty good."Beautiful little face." Ghd smiling at her little face, the soft pulp gently ask her lip.

  16. http://www.nflnikejerseyssalex.com/ nfl jerseys from china turned pale and looked at me, "glass girl veil is it right? Let her husband in the wedding night pick?""En!"I looked up at nfl, I suddenly asked this question, don't start that the reason is flicker Wu Yue Duke, since it is bright, it is needless to say dark words, "not so, that just don't want to be a public occasion under the veil."

    "Oh." http://www.nflnikejerseyssalex.com/ nike nfl jerseys interesting look at me, with what, you'll always know not?"That I don't know this palace has no pleasure to see the girl's beauty?""The prince of a small woman why looks so much?"I smiled on my sleeve nfl, you really want to play any tricks, I'll be there.

    http://www.nflnikejerseyssalex.com/ reebok nfl jerseys bland smile, "girl don't know?The Palace but a like fate, as long as the Americans, both men and women, the prince is interested in."This feeling was a bisexual ah, say so explicit, is trying to hide?"Your Highness, Josh, you are none such under heaven of great beauty, if you want to see the beauty, it is easy to direct mirror, glass has not seen than you are beautiful people."In addition to you and not as nfl, in my heart of hearts I added.

  17. Water biting cold, louis vuitton scarf pulling her toward the distance swam heard someone behind him jumped into the pond, she pressed the forest according to the head of the doom of the press down. Forest in accordance with the breath has run out, not the gilded bubble mouth and nose, hands, gone poking eyes wide open, seeing is not going to make it. The misty water, LV seem to see a the Beffa good physique is getting closer, they put a forest, according to a push, stepped on her shoulder and quickly swam to the surface of the water. The joke, if she does not run, the Beffa good tour to drown is LV. The first one out of the water they shouted breath, exhausted body strength to swim to the nearest shore. Has yet to shore, behind water sounds at, The Beffa good holding forest is in accordance with the above water. LV refused to take the body to the ice stiff limbs, fierce strokes rushes to shore, climbed up. I looked back, eunuchs ladies came as early as chaotic the imperial doctor running over. The water there are other the eunuch saw the Beffa good has rescued the forest is in accordance to climb from the water, also cold trembling.

    buy louis vuitton take off the coat cold hanging water, real estate broker, a grasping, ginger rain heart Cloak pull off ran a tangled up, ginger rain heart immediately frozen huddled. Beffa good forest depending upon on the shore, also climbed up, the imperial doctor rushed over to look blue in the face, apparently dying. Beffa good ferocious stare at LV one, could not patting forest back according to roar: "If the queen is dead, all of you buried!" LV grunted, she died probably deserve it, asked for it! Disregard Beffa good anger turned it away. A maids of honor not to order the opening: "Your Majesty, Lee beauty queen pushed into the water, and none of our business."

    Very good! the louis vuitton online turned and saw that odalisque one that odalisque scared bent over the ground, Beffa good sound extremely cold: "LV!" and raised his eyebrows: "Unfortunately, that the odalisque The eye is not good, obviously the queen pushed me down. Unfortunately, she was too much force, he did not stand firm, also fell out. "

    http://www.louisvuittonusab.com/ http://www.louisvuittonusab.com/

  18. http://www.michaelkorsab.com/ michael kors sale was started, people stayed.He is holding the chair back, veined, could not say a word.michael kors stare at his hand, staring at his face, and stared at his side of the bride.The woman picked over at her, mouth makes a proud."Now that the girl is to congratulate, please seat."Speak is seated on the high seat of the empress dowager.michael kors saccade in a circle, not civil and Military Secretary, no white Fengshan, not even Li Zeyi.The wedding is serious and luxury and simple.

    "You're married?" http://www.michaelkorsab.com/ michael kors tote again, deep voice cold.michael kors lowered his head, not to see her eyes."The girl not to see it, if you disturb the wedding banquet, he had already started."The bride Li Rourou eyes hard stare at michael kors.michael kors did not see her, does not seem to hear her words, just staring Bai Yueqing pale hands: "you betrayed me."

    http://www.michaelkorsab.com/ michael kors handbags outlet was a shock, looked up at her, eyes seem to have thousands and thousands of words, full of pain."You once said you would wait for michael kors to come back, he is so difficult to come back alive, you have changed.If that is the outcome, michael kors and why!"

  19. I really valued type above details ,In previous I was looking like that,now I found all the details which I want,So thanks for giving decent publish.

  20. This is a good blog. I learned a lot of things in there. Glad to see your blog.

  21. This is a really good read for me. Must agree that you are one of the coolest blogger I ever saw. Thanks for posting this useful information. This was just what I was on looking for.